5G 자동차 비전 [英文]

편집부
2016-02-16 온라인기사
1밀리초 이하의 낮은 지연은 5세대 이동통신(5G)의 요구사항 중 하나다. 이러한 낮은 지연으로 인해 5G는 자동차에도 채용될 것으로 예상해 볼 수 있다. 통신 업계는 현재 5G의 실현을 위해 모든 사람과 자동차를 포함한 사물들을 연결하기 위하여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통신 업계는 5G 표준에 대해, 미션 크리티컬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2밀리초 이하의 지연을 실현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자동차 업계가 실제로 5G를 채용할 의사가 있는지 여부는 전혀 다른 문제다. 현재 통신 업계가 자동차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표준 책정을 추진하려는 것은 도로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서라기 보다는 더 많은 대역폭을 확보하고자 하는 통신 업계의 요구때문이다.<편집자 주>  


요약

자동차 산업은 더 많은 차량이 인터넷에 연결되고 상호 통신하며 높은 자동화 수준으로 진행함에 따라 중요한 기술적 변화를 겪고 있다. 점차 복잡해지는 도로 상황과 자동화되는 차량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자체 센서 뿐만 아니라 다른 차량들에 의존해야 하며, 스스로 의사결정을 하기보다는 서로 협력해야 한다. 이러한 경향은 현재의 무선 기술이 제공할 수 있는 것 이상으로 정보를 안정적으로 대단히 짧은 시간 내에 목적지까지 전달해야 하기 때문에 기본 통신 시스템에 상당한 도전과제를 제기한다.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인 5G는 더 높은 이동성과 연결기기 밀도(connectivity density)를 제공함에 따라 지연시간 감소, 향상된 신뢰성 및 높은 처리량 측면에서 향상된 성능을 약속한다. 이 기술백서에서, 자동차 업계와 통신 업계의 대표들은 5G가 차세대 커넥티드 및 자동운전,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현하는 방법에 대한 비전을 제공하고 현재 무선 기술의 한계를 확인한다. 또한 5G 자동차 비전을 실현하기 위하여 탐구하고 발전시켜야 하는 주요 연구 및 혁신 분야에 대해서 설명한다.<출처: 5G-PPP>



1 Socio-economic drivers of the automotive industry at the horizon 2020

This section outlines key transformations happening in the automotive industry, such as the introduction of automated driving, the provision of road safety and traffic efficiency services, and the digitalization of transport and logistics. New business models are described and a roadmap for the market introduction of vehicle communication is discussed.

1.1 Introduction

Vehicles can exchange information with other vehicles (V2V), with the roadside infrastructure (V2I), with a backend server (e.g., from a vehicle manufacturer or other mobility service providers) or with the Internet (V2N), with a pedestrian (V2P), etc. To refer to all these types of
vehicular communication, the term Vehicle-to-Everything (V2X) has been proposed. 

Connected vehicle services have existed in the market for more than 10 years with the provision of automated crash notifications, vehicle breakdown notifications, traffic information and infotainment services, among others. Following the heels of these commercial deployments, eCall (emergency call) will be the first regulated service mandating all new vehicles to be connected to mobile communication networks and to be capable of geo-location by means of European 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E-GNSS / Galileo) receivers. Thus, eCall marks the beginning of the adoption of connected services on a larger scale.

Future vehicles will be connected, as connectivity is a key enabler for the provision of value added services relating to the different types of vehicles. In the global context of road transport, connectivity will be a critical enabler to support the takeoff of new business opportunities relating to vehicles and the EU and Member states’ policies in the context of transport. The Internet of Things (IoT) will contribute to collect additional data, complementing the data already collected by vehicles and traffic management centers. This data, exchanged along the roads and on the Internet, will be useful to develop new services for vehicle users. The automobile industry, for instance, sees two main trends with relevance for the 5G automotive vision: (1) automated driving and (2) road safety and traffic efficiency services. Activities from various stakeholders, including governments, in Europe and the US, are supporting or even advocating vehicle communication. 

The following sections present different kinds of services that could drive new opportunities for 
the automotive industry and service providers.

http://5g-ppp.eu/wp-content/uploads/2014/02/5G-PPP-White-Paper-on-Automotive-Vertical-Sectors.pdf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DF 원문보기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