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XP 시큐어 V2V 및 레이더 기술 활용한 트럭 군집주행

RoadLINK, 델파이 플랫폼서 상용화

2016년 05월호 지면기사  /  글│NXP


NXP반도체와 DAF 트럭(DAF Trucks)이 자동화된 트럭의 자동주행 기술을 성공적으로 시연했다. 이 시연은 네덜란드 정부가 주최한 ‘유럽 트럭 군집주행 챌린지’의 일환으로, 유럽 일부 도시에서 네덜란드까지 여러 대의 트럭이 일렬로 자동주행하는 이벤트다.

 

NXP 반도체와 DAF 트럭(DAF Trucks)이 자동화된 트럭의 자동주행 기술을 성공적으로 시연했다. 군집주행(platooning)은 여러 대의 차량이 도로에서 일렬로 자동주행하는 것을 말한다. 이 시연은 네덜란드 정부가 주최한 ‘유럽 트럭 군집주행 챌린지’의 일환으로, 유럽 일부 도시에서 네덜란드까지 여러 대의 트럭이 일렬로 자동주행하는 이벤트다. 이번 이벤트는 자동 플래투닝의 경제성, 교통 관리 및 안전상의 장점을 한 발 앞당겨 구현하기 위해 계획됐다. 행사는 유럽 전역의 지능형 교통 시스템(ITS) 관련 법규 및 표준 제정에 대한 요구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 국가별 속도 및 간격 등 관련 규칙 및 규정에 차이가 있다.

이번 시연을 위해 NXP, DAF, 리카르도(Ricardo)는 ‘에코트윈(EcoTwin)’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에코트윈’ 기술은 NXP가 개발한 첨단 차량 대 차량(V2V) 통신 솔루션인 RoadLINK가 핵심이다. 이 기술은 표준 IEEE802.11p 무선통신 표준과 NXP 레이더 기술을 결합해 플래투닝 차량들이 보안하에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 받으며 선두 차량의 움직임에 따라 자동적으로 감속 및 가속할 수 있게 한다.

NXP RoadLINK의 빠른 통신 연결 및 반응 속도는 플래투닝 차량 간의 간격을 크게 좁힐 수 있고, DAF 트럭의 플래투닝 시 진정한 동기화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자동감속 및 가속 기능을 선보이기 위해, 이번 행사에서는 차량 간 간격을 0.5초로 계획했다.

이것은 시속 80 km로 주행하는 경우, 겨우 10미터 밖에 안 되는 간격이다. 플래투닝 중 뒤를 따르는 차량의 반응 속도는 응급상황에서 인간의 평균 반응 속도인 1초에 비해 25배나 빠르다.

NXP가 설계한 RoadLINK 통신 기술은 플래투닝에 참가한 DAF 트럭의 미러 부분에 설치됐다. NXP V2V 시스템은 또 예비로 4개의 보안 채널을 사용하도록 설계해 매우 높은 통신 신뢰성을 자랑했다. 이러한 시스템은 단지 플래투닝에 필요한 명령만을 내리는 것이 아니라 차량 간 실시간 동영상 및 양방향 음성통신도 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했다. 음성 기능을 지원함으로써 운전자들은 휴대폰 등 다른 통신 채널을 사용하지 않고도 서로 대화를 할 수 있었다. 또 V2V기능을 탑재한 카메라를 선두 트럭에 설치해 선두 트럭의 시야를 후미 차량의 운전자들에게 전송함으로써 전방도로 상황을 쉽게 파악할 수 있게 했다.

NXP의 토스텐레만(Torsten Lehmann) 카 인포테인먼트 및 드라이버 어시스턴스 부문 수석 부사장은 “유럽 트럭 플래투닝 챌린지의 주요 파트너이자 DAF 트럭 대상의 시큐어 V2V 레이더 기술 공급업체로 참가하게 돼 영광”이라며 “DAF 및 다른 운송회사들은 NXP의 기술을 사용해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운행할 수 있게 될 것으로, V2X 기술의 리더인 NXP는 유럽 내에서 차량의 사고 및 인명 피해는 줄이면서 연료 효율, 탄소 배출, 안전성, 차량 흐름을 개선하는데 공헌하고 있다”고 말했다.

 


 

RoadLINK, 올부터 델파이 V2X 플랫폼에

DAF의 론 보스붐(Ron Borsboom)이사는 “플래투닝을 새로운 기술로 시장에 내놓기 위해서는 아직 더 많은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는 반론의 여지가 없고 이런 과정을 모두 완수하려면 적어도 2020년 까지는 기다려야 할 것”이라며 “아직 법제, 배상 책임, 인허가 등 정리해야 하는 부분이 많지만 DAF 트럭은 NXP, TNO, 리카르도와 함께 유럽 트럭 플래투닝 챌린지를 통해 트럭의 자율 플래투닝 기술이 실현 가능한 기술임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트래투닝에서 V2V 및 V2I 기술은 자동주행 차량 및 대규모 교통망 운영기술의 지속적인 개발과 발전에 필수적이다.

이는 차량으로 하여금 속도, 위치, 방향에 대한 정보를 인접한 다른 차량과 공유할 수 있도록 하며, 차량과 인프라가 서로 통신을 주고 받아 교통량 관리 데이터, 또는 지역별 제한속도와 같은 위험정보, 교통신호 정보 및 공사구간 경고, 위험지역 출현 등의 정보를 전달한다. 이로써 교통흐름, 사고, 연료 소모량, 탄소배출량 등을 상당히 개선할 수 있다.

NXP는 지멘스(Siemens), 하만(Harman), 델파이(Delphi), 코다 와이어리스(Cohda Wireless) 등 주요 업체 및 카 메이커들과 V2X 기술에 대해 협력하고 있다.

예를 들어 NXP의 RoadLINK는 올해부터 델파이 V2X 플랫폼에 탑재돼 시판 차량에 적용된다. NXP는 또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를 위한 레이더 기술에서도 선도 업체로 현재까지 1,500만 대의 제품을 출하하고 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DF 원문보기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