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항속거리 600km 이상 가능한 바이오 에탄올 연료전지 시스템 발표

최초로 자동차의 동력원으로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탑재

2016-06-15 온라인기사  /  편집부

일본 닛산자동차는 바이오 에탄올로 발전한 전기로 주행하는 새로운 연료전지 시스템  'e-Bio Fuel-Cell' 기술을 14일 발표했다.
e-Bio Fuel-Cell은 에탄올이나 천연가스 같은 다양한 연료와 산소의 반응을 이용해 고효율로 발전하는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발전 장치로, 이번에 자동차의 동력원으로 세계 최초로 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e-Bio Fuel-Cell 은 차량의 탱크에 저장된 바이오 에탄올 (100 % 에탄올 또는 에탄올 혼합물)을 이용해 SOFC에 의해 발전한 전력을 배터리에 공급하여 모터를 구동하는 구조다. SOFC는 높은 발전 효율을 나타내며, 가솔린 자동차 수준의 주행거리(600km 이상) 외에도 전동 구동 특유의 정숙성, 선형 발진, 가속 등 전기자동차(EV)와 동등한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제공한다.

SOFC는 산소와 반응하는 연료라면 발전이 가능하기 때문에 연료의 다양성이 특징이다. 또한 주행 시 배출되는 CO2가 바이오 에탄올의 원료인 사탕수수의 성장 과정에서 흡수하는 CO2와 상쇄됨으로써 대기 중 CO2의 증가를 제로에 가깝게 억제할 수 있는 '탄소 중립 사이클 '을 실현한다.

e-Bio Fuel Cell은 다루기 쉽고 인프라에 대규모 투자를 필요로 하지 않는 에탄올 혼합물을 연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