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MOTIVE WORLD 2017 1,000개사 출전

AI·자율주행이 핵심 기술 트렌드

글│한 상 민 기자_ han@autoelectronics.co.kr
2017년 01월호 지면기사

아 시 아 최 대 전 장 전 시 회 ‘AUTOMOTIVE WORLD 2017’이 새해 1월 18일 수요일부터 3일간 도쿄 빅사이트에서 개최된다.


아시아 최대 전장 전시회 ‘AUTOMOTIVE WORLD 2017’이 새해 1월 18일 수요일부터 3일 간 도쿄 빅사이트에서 개최된다. 예상되는 쇼의 주요 특징은 자율주행 트렌드가 매우 심화됐다는 것과 토요타가 어느 때 보다도 쇼, 컨퍼런스에 적극적인 점이다.

리드(Reed E x h i b i t i o n s J a p a n )가 개최하고, SAE 인터내셔널이 후원하는 AUTOMOTIVE WORLD 2017은 5개 부문의 세부 전시회로 이뤄져 있다. 자동차 전장 전시회인 CAR-ELE JAPAN, 하이 브리드 카 등 전기차와 충전 인프라에 대한 EV JAPAN, 차량 경량화 기술에 대한 Automotive Weight Reduction Expo, 커넥티드 카 관련 Connected Car JAPAN, 부품 가공기술, 설비, 양산, 수탁에 특화된 Car-Mecha JAPAN으로 구성돼 있다.

2017년 대회의 참가사 수는 전년보다 약 240사가 늘어난 1,020사가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참관자 수도 3만 5,0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전시회에는 전 세계 781개사가 참가했고, 현대자동차, 토요타, 닛산, 혼다 마쯔다, BMW, 다임러, 포드 등의 유명 자동차 제조사, 티어1 서플라이어의 주요 인사를 비롯해 전 세계에서 2만7,088명이 참관했다.

전시회와 함께 개최되는 컨퍼런스도 크게 확대돼 총 150세션이 진행된다. AI, 스마트 팩토리 관련 강연이 새롭게 추가됐다. 이번 기조강연에서는 토요타 연구개발부문장 기요타카 이세(Kiyotaka Ise) 사장, 닛산의 타카오 아사미(Takao Asami) 글로벌 부대표를 비롯해 덴소, 보쉬, 콘티넨탈 등 메가 서플라이어가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과 자율주행 기술 전략에 대해 강연한다.




특별 강연으로는 토요타가 ‘토요타 86’ 개발 스토리를, 딜로이트·구글·아이사이트·모빌아이 등이 자율주행과 인텔리전트 모빌리티에 대해 말한다.

기술세션에서는 다양한 카 메이커, 서플라이어, 기술기업 등이 나선다. 예를들어 전장부문에서만 자율주행, e파워트레인, 디지털 콕핏, 라이더 등 비전 센서, 연료전지차, 디지털 맵, OTA와 자동차 보안, 커넥티드 카와 빅데이터, 모델 기반 엔지니어링 등의 세션에 전 세계 기업, 전문가들이 발표를 한다.

같 은 기 간 빅 사 이 트 에 서 는 자 동차 첨단기술과 깊게 관계된 N E P C O N JAPAN, LIGHT-Tech Expo, WEARABLE EXPO, 그리고 새롭게 론칭된 두 개 쇼인 SMART FACTORY Expo와 RoboDEX가 개최된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