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 헤드램프의 EMI 해법

스프레드 스펙트럼… 주파수 디더링으로 개선

2017년 03월호 지면기사  /  글│Maxim Integrated

어두운 도로의 길을 밝히는 고휘도 발광다이오드(HB LED)는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 안전성은 높이는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 아우디가 2004년 자사 헤드램프에 LED를 처음 사용한 이후 자동차 업체들이 감각적인 디자인 요소로 콤팩트한 HB LED를 많이 활용하고 있다.

글로벌마켓인사이츠(Global Market Insights)는 HB LED 시장규모가 2023년 22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HB LED 시장에서 자동차 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 조명기술 대비 LED는 에너지 소비를 50~70% 절약하고 탄소배출을 줄여준다. 수명이 5만 시간 이상인 LED는 다른 조명기술보다 지속력이 길어 주간주행등과 같은 애플리케이션에 유용하다. LED는 백열 램프보다 빠르게 켜고 끌 수 있어 브레이크 조명에도 적합하다.




HB LED 설계 시 가장 어려운 점은 EMI 문제다. LED 드라이버의 고 스위칭 주파수에서 비롯되는 원치 않는 노이즈 시그널은 회로(circuit) 성능을 떨어뜨리고 심한 경우 회로기능을 정지시킬 수 있다. EMI는 라디오와 같은 다른 차량 하부 시스템을 손상시킬 수도 있다.

고주파수는 LED 에너지 효율성과 장기적 사용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EMI 제어를 위해 LED 드라이버의 스위칭 주파수를 감소시킬 수 없다. 따라서 필터링 방법이나 효과를 최소화 하도록 설계된 LED 드라이버 집적회로(IC)를 사용해야 한다. 예를 들어 스위칭 에지를 부드럽게 하는 파형 정형회로(Wave-shaping circuitry)는 디밍(dimming) 중에 방사 전자파 방해를 줄여준다. 파형 정형회로는 맥심의 MAX16800 고압 350 mA 선형 HB LED 드라이버에서 사용할 수 있다.




내부 주파수 디더링(dithering) 또는 모듈레이팅 역시 EMI 제어에 효과적이다. 스위칭 주파수를 조절할 때 피크 에너지를 낮추고 이를 다른 주파수와 하모닉으로 재분배할 수 있다. 스프레드 스펙트럼 기법은 EMI 주파수 영향을 받지 않는 다른 밴드로 이동시킬 수 있다. 이는 노이즈가 회로의 민감한 부분에 영향을 줄 경우 이상적이다. 스프레드 스펙트럼 기법은 EMI 규제 표준을 준수하도록 돕는다. 이 표준은 대부분 스펙트럼의 특정 지점에서 최대 EMI 에너지를 명시한다.

HB LED 드라이버 MAX16833 제품군(그림 2)은 스프레드 스펙트럼을 위한 주파수 디더링으로 EMI 제어성능을 높여준다. 이 제품군은 하이빔·로빔·시그널 조명, 주간주행등, 안개등, 적응형 전조등(AFLS)과 같은 다양한 차량용 조명 애플리케이션에 적합하다. 또한 LED 드라이버는 하네스 와이어링을 줄이고 강력한 결함 보호로 고전력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한다. 최대 65 V 입력전압 지원으로 시스템 부품 비용을 줄여준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DF 원문보기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