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자동차 해킹 글로벌 연합군 동참

Auto-ISAC 가입, 커넥티드 카 시대 선제 대응

편집부
2017년 03월호 지면기사

현대모비스가 최근 커넥티드 카, 스마트카 시대 해킹 등 사이버 위협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자동차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정보공유분석센터인 ‘Auto-ISAC’에 정규 회원으로 가입했다. 

‘Auto-ISAC’은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 15개사를 주축으로 지난 2015년 7월에 설립된 민간 협의체다.
Auto-ISAC은 스마트 키를 복제해 문을 열고 시동을 거는 등 자동차 해킹 위협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업계가 실시간 정보 공유를 기반으로 공동 대응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됐다. 현대기아차를 비롯해 글로벌 주요 자동차 회사는 물론 글로벌 부품사들이 속속 참여하고 있다. 정식 회원사가 되면 매년 4차례 열리는 정기 회의에 참석하거나 사이버 보안 관련 각종 정보와 기술 노하우 등을 습득할 수 있다.

‘Auto-ISAC’은 회원사들의 집단 지성을 원동력으로 움직이는 체계다. 온·오프라인을 통해 차량 보안 사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것이 우선이다. 수집된 사례를 통해 현재 시스템의 취약점, 해커의 공격 패턴, 위험도 등을 분석해 해결책을 마련하고 이를 대응 매뉴얼로 만들어 전파한다.

지난해 7월 ‘Auto-ISAC’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는 7가지 가이드라인을 공개하기도 했다. 리스크 평가와 관리, 위협 탐지와 방어, 사건 대응 등의 실천 사항을 담았다.

실제 회원사들은 차량 해킹 공격 사례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컨대 차량 내 통신 시스템에 원격으로 접속해 변속기, 도어 lock/unlock, 클러스터 등을 제어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같은 해킹에 의한 원격 공격은 미래 자동차 산업이 스마트카, 커넥티드 카 형태로 바뀌면서 위험성이 더욱 커진다. 자동차와 IT의 결합이 빠르게 진행되고 차량 간 통신, 차량과 외부 네트워크가 긴밀하게 연결될수록 사이버 공격의 대상과 범위가 확대될 수밖에 없다. 현재도 차량 제조사 및 부품사들은 제품 설계 단계부터 기술 보안을 강화하고 있지만 신종 해킹 등에 시스템이 취약한 것은 사실이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차량의 전장화, 첨단화가 강조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가장 중요한 가치는 운전자와 탑승자의 안전이라는 인식 하에 사이버 보안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자체 보안 시스템을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DF 원문보기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