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자동차용 메모리 시장 확대에 나서

256GB eUFS 양산, -40℃부터 105℃까지 보증

2018-02-21 온라인기사  /  편집부

삼성전자가 자동차용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 확대에 나섰다. 

삼성은 세계 최초로 자동차용 256GB eUFS(embedded Universal Flash Storage)'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9월 자동차용 128GB eUFS를 세계 최초로 양산한 삼성전자는 업계 유일하게 256GB eUFS를 글로벌 자동차 및 전장 업체에 공급한 바 있다. 자동차용 eUFS는 고급세단, 스포츠카 등 고스펙 차량의 차세대 첨단운전보조시스템(ADAS)과 인포테인먼트, 대시보드 시스템에 들어가는 메모리 제품이다.
 
자동차용 메모리의 경우 주행 중 발생하는 열로 인해 내열성이 중요한데, 이번에 출시된 메모리는 보증구간을 -40℃에서 105℃까지 크게 확장했다. 기존 eMMC 5.0(embedded Multi Media Card)의 경우 저장 모드는 -40℃에서 85℃까지, 구동모드는 -25℃에서 85℃까지 보증한다. 105℃ 또는 설정된 온도 이상이 될 경우, 온도감지 센서가 호스트 AP에 신호를 전달, 온도를 저하시킬 수 있게 하는 솔루션을 제공해 자동차 시스템의 안정성을 높였다.
 
256GB eUFS는 기존 JEDEC UFS 2.1 규격에서 최고 수준 성능인 연속 읽기속도 850MB/s, 임의 읽기속도 45,000 IOPS(Input/Output Operations Per Second)를 구현했으며, 일정기간이 지난 데이터를 새로운 셀에 옮기는 데이터 리프레시(Data Refresh) 기술을 적용해 처리속도 향상과 동시에 시스템 안정성을 확보했다. 
 
 
<자동차용 eUFS는 차세대 첨단운전보조시스템(ADAS)과 인포테인먼트, 대시보드 시스템 등에 들어가게 된다. 사진은 삼성전자 뉴스룸에서 캡처>

이 회사가 독자 개발해 특허 출원한 온도감지(Temperature Notification)기술과 데이터 리프레시(Data Refresh) 기술은 2018년 1월, 반도체 분야의 국제표준화기구(JEDEC)에서 차세대 규격 JEDEC UFS v3.0 으로 채택했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마케팅팀 한경환 상무는 "업계 최초로 자동차용 고온 특성을 높여 보증함으로써 자동차가 극한의 상황에서도 안정적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강력한 솔루션을 제공하게 됐다"며, "향후 고급 세단, 스포츠카 등 고스펙 자동차용 메모리 시장 선점에 이어 일반 브랜드 자동차 시장까지 사업 영역을 지속 확대해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 성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