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옮겨놓은 자동차 인테리어

Harman’s Connected Car at CES 2018

2018년 03월호 지면기사  /  루앤 하몬드(Lou Ann Hammond) 객원기자, 드라이빙더내이션 _ www.drivingthenation.com



하만이 올 CES에서 삼성과 협업하여 개발한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을 소개했다. 디지털 콕핏은 양사의 첫 번째 공동 개발 플랫폼이다. 디지털 콕핏은 계기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오디오 및 조명 제어, ADAS 기능을 단일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패키지로 통합한 제품이다. 디지털 콕핏에는 음성인식, 햅틱 제어, 스마트 미러링 등 운전자의 손이 자유로워지는 기술이 도입됐다.
디지털 콕핏에 적용된 UX(User Experience)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스마트폰 UX를 활용하여 사용자가 익숙하게 조작할 수 있다. 특히 3개의 맞춤형 노브(Configurable Knob)는 삼성전자의 웨어러블 제품인 기어S 시리즈의 원형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디지털과 아날로그 감성이 결합된 디자인적 차별화를 추구했다.
디지털 콕핏은 모바일 기기와의 연동이 가능하다. 고급 사양의 경우, 하만의 이그나이트 플랫폼(Ignite Platform)과 연결되는 4개의 디스플레이를 통해서 다양한 IT 기기와 자유롭게 연결된다. 자동차 안에서 사람들은 가상 개인비서, 휴대화된 개인정보, 증강현실 등 운전자와 탑승자 각각에 최적화된 경험을 할 수 있다.
또 하나의 제품은 자율주행 솔루션 ‘드라이브라인(DRVLINE™)’이다. 이 솔루션은 자동차 OEM과 이동성 서비스(Maas) 업체가 각자의 요구에 맞게 라이다, 레이더, 카메라 등의 센서와 부품, 소프트웨어를 선택해 자동차와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도록 개방적이고 확장성을 지닌 모듈형 플랫폼이다. 하만과 공동 개발한 전방카메라 시스템이 적용된 이 솔루션은 레벨 3에서 5까지의 자율주행차를 구현할 수 있다. 



커넥티드카에 콘텐츠 제공

사람들에게 “운전을 좋아하냐”고 물으면, 대부분 “그렇다”고 대답한다. 하지만 출퇴근 시간에 꽉 막힌 도로에서 운전하는 것을 좋아하냐고 물으면 정반대의 대답이 돌아온다.

대부분의 부자들은 거의 운전을 하지 않는다. 그들은 일을 가거나 행사에 가기 위해 차를 탈뿐이다. 그들은 리무진 뒷좌석에서 통화를 하고 친구들과 파티를 하고 샴페인을 마시며 삶을 즐긴다. 부자들은 스피드를 즐기고 싶을 때만 자신의 슈퍼카를 몰고, 휴가를 위해 최고급 럭셔리카를 몰고 햄튼스(Hamptons)로 간다. 햄튼스는 뉴욕의 부유층이 여름을 보내는 유명한 곳이다.

이제 우리의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와 보자.
거실에서 평소 즐겨 보던 TV 쇼를 보고 있다. 시계는 약속 시간을 향해 빠르게 다가가고 있다.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 아쉽지만, 쇼 종료 15분을 남기고 TV를 끈다.

삼성과 하만은 협력을 통해 차량과 고객의 디지털 라이프스타일을 통합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통합의 다음 단계는 우리의 일상을 집과 원활하게 연결하는 것이다.

하만 커넥티드카 사업부 마이크 피터스(Mike Peters) 사장은 “요즘 자동차 업계를 휩쓸고 있는 커넥티드카는 자동차의 미래상이기도 합니다. 하만은 커넥티드카에 대한 비전 실현을 통해 고객에게 가치를 더할 것입니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사례로, 피터스 사장은 자율주행 오픈 플랫폼 드라이브라인을 소개했다. 많은 자율주행 플랫폼은 특정 기술 채택을 강요하지만, 드라이브라인은 소프트웨어를 사용자가 정의하거나 향상시킬 수 있고 개별 구성부품과 기술을 교체할 수 있다.

“어떤 회사도 모든 것을 다 제공할 수는 없습니다. 이것이 우리가 고객에게 오픈 플랫폼을 제공하고 업계 전반에 걸쳐 강력한 협력 에코시스템을 구축하는 이유입니다. 또한 드라이브라인의 콘셉트이기도 합니다.” 피터스 사장의 말이다.

약 12피트 높이의 직사각형 모양의 자동차를 상상해 보자. 여러분은 그 차에 탑승해 지정된 자리에 앉는다. 당신이 자리에 앉자마자 차는 당신의 스마트폰을 통해 신원을 확인하고 방금 전까지 집에서 보았던 TV 쇼를 찾아서 마저 보지 못한 부분부터 보여준다. 남은 15분의 방송을 전혀 서두를 필요 없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즐길 수 있다. 25분 후 목적지에 도착한다.

하만의 차량 내 경험(In-Car Experience)은 이그나이트 플랫폼과 연결되는 4개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제공된다. 이것은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한 4개의 디스플레이를 작동시킬 수 있다. OEM과 부품협력업체가 미래 이동성을 성공적으로 창출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는 스마트폰에 어떠한 방해 없이 액세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하만은 자동차 인텔리전스(Automotive Intelligence)와 관련하여 많은 브랜드와 오랫동안 함께해 왔다. 이 인텔리전스를 삼성전자의 IoT, 5G 기술, 인공지능 및 자율주행차에 통합하고 글로벌 자원을 활용할 수 있는 능력은 하만의 경쟁력이다.
개인 소유 자율주행차이건 공유 자율주행차이건, 자동차가 생활공간이자 업무공간으로 진화하면서 점차 사람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것이다. 자동차는 인프라의 일부로, V2I(vehicle to infrastructure)의 일부로, 데이터를 전송하고, 집이든 차 안이든 공유 차량 안이든 관계없이 데이터를 연결할 것이다.

핵심 차별화 요소는 통합의 유연성을 제공하는 중립적(Agnostic) 플랫폼이다. 이러한 통합을 통해 시장에 신속하게 진입하고 자율주행차에서 콘텐츠를 활용할 수 있으므로, 마치 거실에 있는 것처럼 자동차 또는 카셰어링 경험을 보다 편안하게 즐길 수 있다.


소비자와의 심리스한 연결성

마이클 마우저(Michael Mauser)는 부사장 겸 라이프스타일 오디오 사업부 사장이며 하만 유럽의 지역 책임자이다. 그로부터 차세대 차내 오디오 시스템 솔루션을 보다 쉽게 설계 및 구현하고 통합할 수 있는 새로운 표준 설정 오디오 프레임워크인 ‘오디오웍스(Audioworx)’를 소개받았다.

그는 “자율주행차에 대한 전망이 점점 더 현실화되면서 차량 내 경험이 더욱 더 중요해질 것”이라며 “하만의 혁신적인 솔루션은 고객과 자동차를 ‘매끄럽게(seamless)’ 연결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오디오웍스 - 맞춤형 엔터테인먼트
하만은 중립적 프레임워크인 오디오웍스를 통해 다음 단계의 연결성(connectivity)으로 나아가고 있다. 오디오웍스는 보급형에서 럭셔리급까지 모두 포함하는 전달 시스템이다. 하만이 할로소닉(Halosonic)을 포함하여 이후 진행하는 모든 것은 오디오웍스에 의해 구동된다.


하만 오디오웍스 프레임워크는 세 가지 컴포넌트로 구성된다.
  • 운영체제: 통합 플랫폼은 빠른 설계와 다양한 하드웨어에 신속한 포팅을 가능하게 한다. 이 플랫폼은 고도의 유연성과 효율성, 재사용성으로 짧은 시간에 더 많은 작업을 가능하게 한다.
  • 라이브러리: 풍부한 새로운 오디오 기능을 신속하게 제공하면서 시스템 튜닝을 빠르게 추적하는 200개 이상의 컴포넌트로 구성된 광범위한 DSP 라이브러리를 제공한다.
  • 튜닝 툴(Tuning Tools): 매끄럽고 직관적이며 스마트한 구성을 제공하는 포괄적인 튜닝 툴킷이다. 튜닝 툴은 정확한 알고리즘과 오디오 및 NVH(Noise, Vibration, Harshness) 알고리즘 모두의 오디오 제어를 허용한다. 이러한 제어를 사용하면, 사운드 시스템 및 차량 내 소음 관리를 모두 지원하는 첨단 자동차 사운드를 설계하기 위한 전문가 시스템 튜닝을 보다 쉽게 수행할 수 있다.

하드웨어를 대체하는 소프트웨어

하만은 자체 소프트웨어 표준을 가지고 있다. 그 기준을 낮추지 않을 것이다. 모든 OEM은 이러한 사실을 알고 있으며, 그 소프트웨어를 원한다. 하지만 일부 OEM들은 그들만의 하드웨어를 가지고 있다. 하만은 오디오 및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에서 하드웨어의 개인화를 허용하고 소프트웨어 사용을 늘리고 있다.

하만의 사운드 관리 솔루션을 통해 자동차 중량을 줄일 수 있다. 엔진 소음 제거와 도로 소음 제거는 사운드 관리 솔루션을 통해 이루어진다. 이러한 소음 제거 기술은 자동차에서 흡수재(dampening material)를 없앨 수 있다. 따라서 차량의 무게가 감소돼 연비가 향상된다.

기자는 조금 전 더럽고 탈취제 냄새가 진동하는 택시에서 내렸다. 운전기사는 전에 들어본 적이 없는 음악을 틀었다. 마우저 사장에 따르면, 미래의 공유 차량은 엔터테인먼트, 사운드, 온도, 백미러와 사이트미러, 좌석 위치 등이 탑승자의 취향과 체형에 맞게 자동으로 설정된다.

맞춤형 엔터테인먼트(Configurable Entertainment)의 주요 기능은 다음과 같다:
  • 독창적인 형상전환(Shape-shifting) 스피커: 차량용 스피커가 사용자 취향에 따라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실시간으로 전환된다. 예를 들어, 독특한 사운드바가 음향적으로나 시각적으로나 한 오디오 브랜드(하만카돈) 경험에서 다른 오디오 브랜드(JBL) 경험으로 동적으로 바뀐다.
  • 독특한 산업 디자인: 로고 및 그릴을 포함한 브랜드별 시각적 요소가 사용자 취향에 맞게 실시간으로 변경될 수 있다.
  • 적응형 오디오 EQ: 사운드 튜닝은 사용자가 선호하는 오디오 브랜드와 관련된 상징적인 청취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필요에 따라 조정된다.

하만 부스에서 형상전환 스피커를 직접 경험해 볼 수 있었다. 먼저, 이미지 기반의 적성 검사를 받고, 이를 통해 하만카돈이나 JBL 중 기호에 맞는 오디오 브랜드가 결정된다. 그 결과에 따라 스피커 모양이 바뀌는 것이다. 두 브랜드 간에는 확실한 차이가 있다.
하만은 OEM 자동차 분야에서 인포테인먼트 시장의 약 43%를 차지하고 있으며,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개인화의 저력

하만 오디오웍스 플랫폼이 개발되면, 하만은 자율주행 차량 및 공유 이동성 분야에서 개인화의 새 장을 열어갈 준비를 마친 셈이다.

“차량에 관해서, 오늘날 소비자들은 모두가 경험을 중시하며 그 이면의 기술에 대해서는 덜 우려하고 있습니다. 하만은 탑승자 입장에서 끊임없이 혁신에 전념하고 있으며, 새로운 기술을 소프트웨어 기반 오디오와 통합해 소비자가 기대하는 수월한 반응형 경험을 제공합니다. 무드스케이프(Moodscape)와 맞춤형 엔터테인먼트는 미래 자율주행차뿐만 아니라 오늘날 차량에서 가능한 기술을 재발명하는 완벽한 방법의 예입니다.” 마우저 사장의 말이다.

하만은 원활한 연결성과 차량 내 개인화에 대한 요구를 충족시켜 오디오 공간을 파괴하고(disrupting) 있다. 초기에는 우버와 리프트(Lyft) 같은 공유 차량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하만의 맞춤형 독점 소프트웨어 기반 오디오는 공유 이동성 업체가 단일 차량용 하드웨어 세트를 통해 다양한 차량 내 브랜드 및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연결성 및 차량 내 개인화 헤드레스트 스피커


도어 패널 스피커

무드스케이프로 우울함에서 탈출

자율성에 대해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하만은 운전 중 실내 경험을 재창조하고 있다. 기자는 하만이 동일한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다른 경기장, 다른 콜로세움의 음향을 만들어낼 수 있음을 확인했다. 하만은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사람의 감정까지 인식하는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렸다.

무드스케이프는 직관적으로 차내 오디오 경험을 향상시켜 주고 분위기 기반 이퀄라이제이션으로 현장감 있는 음악을 선사한다. 또한 무드스케이프는 새로운 HARMAN QLED Auto 기술을 활용해 최초의 자동차 QLED(Quantum Dot Light-Emitting Diode) 지붕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탑승자에게 놀라운 시각적 경험을 제공한다. 차량 지붕의 거대한 스크린에서 영상을 즐길 수 있게 된다면, 선루프 따위는 필요 없게 될 것이다.

생체인식 기술

뮤직 모티베이터(Music Motivator)는 미래 자동차 인테리어 기술을 활용한다. 이러한 기술에는 승객의 위치, 일정, 연료량에 따라 오디오 환경을 구축하고 제공하기 위한 생체인식 분석, GPS, 캘린더 동기화가 포함된다.

개인화된 오디오 경고(Personalized Audio Alerts)는 운전자가 시선을 도로에 고정하고 프롬프트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방향성 오디오를 통해 경로 탐색과 날씨, 교통사고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도록 해준다.

사운드스케이프 오디오

사운드스케이프 오디오(Soundscape Audio)는 하만의 QLED MoodRoof를 통해 최첨단 시각 경험을 보완하면서 탑승자가 선택한 환경 음원(environmental sounds)으로 실내를 가득 채운다. 자율주행 차량에 맞게 제작된 MoodRoof는 전통적인 문루프를 최초의 자동차용 QLED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생생한 몰입형 시각 환경으로 대체한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DF 원문보기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