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통신으로 무장한 자율주행차, 교통사고는 없다

SK텔레콤, 2대 5G 자율주행차로 ‘협력 운행’

2018년 03월호 지면기사  /  글│오 민 준 기자 _ mjoh@autoelectronics.co.kr


국내 기업이 개발한 자율주행차가 ‘협력 운행’에 성공했다.
2대의 자율주행차가 5G망을 기반으로 교통 정보를 주고받으며 교통사고, 무단횡단 어린이 등 돌발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하는 안정적인 주행을 선보였다.

SK텔레콤과 국토교통부 산하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 2월 5일 화성 자율주행 실험도시 ‘K-City(케이시티)’에서 미디어/업계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대의 5G 자율주행차가 교통 정보를 주고받는 ‘협력 운행’ 시범 주행을 진행했다.

5G 차량통신 기술(V2X), 3D HD맵, 딥러닝 기반 주행 판단 기술이 융합되어 서로 통신하고, 신호등, 관제센터와 교통 상황을 주고받으며, 약 2km 구간의 트랙을 달렸다.

2대의 자율주행차에는 방송인 김진표 씨, SKT 서울대 연구원이 각각 좌석에 앉아 실시간으로 자율주행 상황을 설명했다. 시연에서는 선두 자율주행차가 교통사고, 공사 구간을 발견하자 뒤따르던 후발 자율주행차는 스스로 속도를 줄이고 안전한 차선으로 변경해 주행했다. 이어 스쿨존에서 갑자기 무단횡단하는 어린이 모형이 등장했고, CCTV를 통해 인지된 정보가 5G망을 통해 자율주행차에 지연 없이 전달돼 급정거로 사고를 피했다. 무신호 교차로에서는 두 차량이 5G로 상호간 관제센터와 교신하며 통행 우선순위를 스스로 정하기도 했다.

시연에서 5G 자율주행차는 5G통신망을 통해 탑승자가 보이지 않는 곳의 위험까지 미리 인지하고, 사전에 대응했고, 자율주행차는 5G망을 통해 1초에 수백 번 이상 관제센터 및 다른 자율주행차와 통신하며 사고 위험을 최소화했다. 통신과 관련된 보안은 양자 기술 기반의 보안 모듈을 통해 해킹 시도를 원천 차단한다고 밝혔다.

기존 자율주행 기술은 카메라와 센서를 기반으로 일반 차량과 장애물을 인지, 회피하며 운행하는 수준이었다면, 이번 시연은 여기에 V2X와 정밀한 HD맵, 관제 등의 기술이 융합되어 상용화에 한 발 더 다가간 협력 주행 수준으로 올라섰다.

SK텔레콤과 공단은 5G 자율주행을 통해 ‘가장 안전한 자율주행, 교통사고 없는 사회’를 만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2018년에는 경부고속도로를 비롯한 국내 주요 도로의 HD맵을 구축하고, 2019년에는 5G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주요 지역 5G망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1회 충전 150km 자율주행 버스도

더불어 이번 시연에서는 케이시티 주행도로의 정확한 차선 정보와 주변 교통표지판?신호등 등의 정보를 cm 단위로 정밀하게 표현한 HD맵도 공개했다. HD맵에는 주변 차량의 실시간 위치, 신호등 신호 및 교통 정보, 긴급공사 사고 등 각종 주행 정보가 실시간으로 반영되며, 카메라와 센서 성능이 저하되는 악천후, 야간 등 특수 환경에서도 자율주행차의 판단을 도와 사고 확률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승용차 기반의 자율주행차뿐만 아니라 버스 기반의 5G 자율주행 전기버스도 선보였다. 100% 전기로 구동되는 친환경 11인승 버스로 1회 배터리 충전으로 최장 150km, 최고 60km로 주행할 수 있다. 친환경이며 유지비가 저렴하다는 것이 특징으로 대중교통 수요?공급 불균형이 발생하는 농어촌이나 정규 버스 배치가 어려운 대학 캠퍼스, 대단지 아파트, 산업단지에서 5G 자율주행 전기버스가 널리 활용될 수 있다고 SK텔레콤 측은 설명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