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자율주행 테스트를 위한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 공개

Drive Sim 소프트웨어로 가상현실에서 광범위한 자율주행 테스트 및 검증 가능

2018-03-28 온라인기사  /  편집부

엔비디아가 자율주행 차량의 도로 주행을 앞당기기 위해 시뮬레이션을 통해 테스트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을 소개했다.



GTC 2018 기조연설에서 젠슨 황(Jensen Huang) CEO는 각기 다른 두 개의 서버를 기반으로 한 컴퓨팅 플랫폼인 엔비디아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NVIDIA DRIVE™ Constellation)을 발표했다.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은 올 3분기에 초기 파트너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첫 번째 서버에서는 엔비디아 드라이브 심(NVIDIA DRIVE Sim) 소프트웨어를 실행해 카메라, 라이다, 레이더와 같은 자율주행차의 센서를 시뮬레이션한다. 두 번째 서버는 인공지능(AI) 차량용 컴퓨터인 엔비디아 드라이브 페가수스(NVIDIA DRIVE Pegasus™)를 탑재했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페가수스에서는 자율주행 차량용 소프트웨어 스택 일체가 실행되고, 시뮬레이션 된 데이터는 마치 실제 도로를 주행 중인 차량의 센서에서 수집된 데이터인 것처럼 처리된다.   

엔비디아 롭 송거(Rob Csongor) 오토모티브 부문 부사장 겸 제너럴 매니저는 “양산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도입하려면 고객에게 필요한 안전성 및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수십억 마일의 주행 테스트와 검증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엔비디아 드라이브 컨스텔레이션을 통해 비주얼 컴퓨팅 및 데이터센터 분야의 전문성을 결합해 이를 달성할 수 있게 됐다. 가상 시뮬레이션을 통해 실제 도로에서보다 훨씬 적은 시간과 비용으로 맞춤형 시나리오 및 간혹 발생하는 코너 사례 등 수십억 마일 분량을 테스트함으로써 알고리즘의 견고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시뮬레이션 서버에는 엔비디아 GPU가 탑재돼 있으며, 각 GPU가 시뮬레이션된 센서 데이터 생성하여 처리를 위해 드라이브 페가수스로 전달한다. 드라이브 페가수스가 내리는 주행 명령은 시뮬레이터로 다시 전달되어 디지털 피드백 루프가 완성된다. 이러한 ‘HiL(hardware-in-the-loop)’ 주기는 초당 30회 가량 발생하며, 페가수스에서 실행되는 알고리즘 및 소프트웨어가 시뮬레이션 차량을 올바르게 작동시키는지 검증하는 데 사용된다.

DRIVE Sim 소프트웨어는 사진처럼 실제 같은 데이터 스트림을 생성해 다양한 종류의 테스트 환경 만들어낸다. 폭풍우 및 눈보라 등 다양한 날씨, 하루 중 다양한 시간 대에 나타나는 운전 중 눈부심 또는 야간의 시야 제한, 다양한 종류의 도로 표면 및 지형 등을 시뮬레이션 할 수 있다. 또한 위험한 상황을 시뮬레이션 하여 실제 운전자의 위험은 피하면서 자율주행차의 대응력을 시험해 볼 수도 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