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자율차 시스템에 적합한 16Gb D램 양산 시작

125℃까지 견디며 Autograde 1 만족, 초고속ㆍ초절전 메모리 솔루션 제공

2018-04-25 온라인기사  /  편집부

삼성전자가 자동차용 10나노급 16Gb D램(LPDDR4X)을 본격 양산한다.

이번 제품은 기존 자동차용 20나노급 D램의 'Autograde 2' 보다 고온 영역이 20℃가 높은 Autograde 1 (-40℃ ~ +125℃)을 충족시킨다. 업체는 10나노급 D램으로는 업계 유일하게 Autograde 1 적용 제품을 양산하게 됐다고 밝혔다.  
 
자동차용 반도체 업계에서 통용되는 온도 보증 구간을 뜻하는 Autograde 1은  Autograde  2 (-40℃ ~ +105℃)보다 높은 온도 조건을 요구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제품에 10나노급의 미세공정 적용으로 성능과 전력효율 측면에서도 업계 최고 수준을 구현해 자동차용 메모리 사업 경쟁력을 강화했다. 
 
이번 제품은 125℃의 고온에서도 업계 최고 속도인 4,266Mbps로 데이터를 처리해 기존 20나노 8Gb LPDDR4 D램 대비 속도는 14% 향상됐고, 소비전력 효율도 약 30% 높아져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의 차세대 자율주행 시스템 성능 향상에 기여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2월 105℃ 온도 알람 기능을 적용한 낸드플래시 기반의 자동차용 '256GB eUFS'를 양산한데 이어, 이번에 'Autograde 1'을 만족시키는 자동차용 10나노급 16Gb LPDDR4X D램까지 양산함으로써 최적의 차세대 자율주행 자동차용 메모리 솔루션을 확보했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마케팅팀 전세원 전무는 "이번 16Gb LPDDR4X D램 양산으로 글로벌 자동차 고객들에게 역대 최고의 신뢰성·속도·용량·절전 특성을 모두 만족하는 메모리 솔루션을 제공하게 됐다"며, "향후 다양한 시스템을 개발하는 고객들과도 기술 협력을 확대해 새로운 프리미엄 시장을 지속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