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UX IA, 운전자 동작 의도 파악해 실내등 점등

다임러, 자일링스 XDF서 새 AI 인테리어 기술 공개

2019년 01월호 지면기사  /  편집부

최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된 XDF(Xilinx Developer Forum) 기조연설에서 자일링스 CTO인 이보 볼젠(Ivo Bolsens)과 함께 연설에 참여한 다임러(Daimler)의 지능형 인테리어 부문 매니저인 토마스 카엘베러(Thomas Kaelberer)는 지난해 6월 처음 공개된 자일링스와 다임러 간 기술 협력에 대한 추가 세부정보를 공개했다.

다임러와 자일링스는 자동차 애플리케이션의 AI(Artificial Intelligence) 프로세싱을 위해 자일링스 기술을 사용하여 차량 내 시스템을 개발하는데 협력할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 카엘베러는 이러한 협력을 통해 새로운 메르세데스 벤츠 GLE SUV를 위한 최초의 AI 솔루션에서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MBUX IA(Interior Assistant)라고 불리는 이 시스템은 탑승자의 자연스러운 움직임과 상황을 인식하여 차량이 운전자와 승객의 요구를 예측하고, 버튼을 누르는 등의 어떠한 조치 없이도 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해준다. 다임러는 운전자가 야간에 차량의 내부를 보고 싶을 때 이를 인식할 수 있는 ‘서치라이트’ 기능을 비롯해 몇 가지 인상적인 기능을 선보였다. MBUX IA는 운전자가 팔만 뻗으면 이에 반응하여 자동으로 조명을 켜고 끌 수 있다.

AI 솔루션은 자율주행 차량을 설계하는데 적용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다임러는 복잡한 딥러닝 알고리즘을 자동차 인테리어에 도입하여 차량 내에서의 경험까지도 변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카엘베러는 더욱 다양한 운전자 지원 기능이 개발되고, 보다 긴 시간을 차량에서 보내게 됨에 따라 차량 내부에서도 보다 높은 수준의 자동화가 요구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다임러는 매번 버튼을 누르는 대신, 주어진 상황에서 자동차가 어떻게 운전자를 지원할 수 있는지를 직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인테리어를 제공하고 있다.

MBUX IA를 설계할 때 다임러 팀은 특별한 도전과제에 직면했다. 열적으로 매우 열악한 환경, 특히 여름에 차량의 지붕 안에 MBUX IA 컴퓨팅 서브시스템 전체를 설계해야만 했던 것이다. 다임러 엔지니어는 여러 강력한 컴퓨팅 플랫폼을 벤치마킹했지만, 자동차 등급 인증과 함께 최상의 와트 당 성능 및 가장 낮은 지연시간을 제공하는 자일링스를 선택했다.

독일, 인도, 미국의 다임러 개발 센터 팀은 자일링스와 협력하여 이 대형 프로젝트를 2년 안에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이 프로젝트는 자일링스 AI 플랫폼에서 제공되는 소프트웨어 구현 방식을 통해 달성할 수 있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DF 원문보기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