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확대 위해 충전소, 버스 등 확충 시급해

수소경제 활성화 토론회, 민간에 충전소 사업 보장해야

2019년 03월호 지면기사  /  글│신윤오 기자 _ yoshin@autoelectronics.co.kr

H2KOREA CALLS FOR FCEV TO BE MORE ACCESSIBLE
수소차 확대 위해 충전소, 버스 등 확충 시급해
수소경제 활성화 토론회, 민간에 충전소 사업 보장해야


글│신윤오 기자 _ yoshin@autoelectronics.co.kr

정부가 최근, 수소차와 연료전지를 양대 축으로 수소경제를 선도하자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를 발표한 가운데, 수소차 활성화를 위해 충전소 및 수소 대중교통을 시급히 확산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2월19일 국회에서 열린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략 토론회에 발제를 나선,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의 신재행 단장은 수소경제 활성화 지원 정책으로 수소차와 전기차 논쟁 불식, 수소충전소 확충, 수소 대중교통 확산을 호소했다.
신 단장은 수소차와 전기차는 경쟁이 아닌 상호 보완의 관계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현행 휘발유차와 경유차, LPG차가 공유하고 있는 것처럼 단거리, 시내 이용 승용차와 화물차 등은 배터리 전기차가 적정하며, 중장거리를 이용하는 승용차와 화물차는 수소 연료전지차가 적합하다는 주장이다.

또한 수소충전소의 시습한 확충도 요구했다. 수소차는 2017년 국내 177대(신규 51대)에서 지난해 누적 889대(신규 712대)까지 늘었다. 올해는 4,000대에서 최대 5,000대까지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반해 지난해까지 14개소에 그친 수소충전소는 올해 17개까지 증설하고 2022년에 310개, 2040년 1,200개소까지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에 신 단장은 “수소충전소는 결국 사업의 민간 참여를 촉진해야 한다. 민간이 참여하려면 사업성을 보장해야 하는데, 초기 운영적자를 보조하고 충전소 설치비 보조한도를 상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서는 민간 SPC를 활성화하고 수소충전소 부품을 국산화하는데 힘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버스, 트럭, 택시 등의 보급에 대응한 대용량 수소충전소 구축도 거론했다. 1일 1,000 kg 충전 가능한 충전소를 구축해야 하며 버스 차고지 등 기존 CNG 충전소와 복합 구축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수소차 활성화를 위해 수소 대중교통 확산을 강조한 신 단장은 “고가의 수소버스와 내구성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버스 구매 보조와 연료전지 스택 교환비용, 연료비 지원도 고려해야 한다”며, “수소 택시 또한 기존 택시구매가격과의 차액을 보조하고 연료가격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수소경제 로드맵에서 2040년까지 수소택시 8만 대, 수소버스 4만 대, 수소트럭 3만 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날 토론회를 주최한 김성환 국회의원은 “수소는 재생에너지를 보완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산업 전반에서 활용도가 더 다양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탄소경제에서 수소경제로의 전환은 우리의 경제 산업구조의 근본적인 변혁을 요구하고 있고 수소경제의 방향과 속도, 내용에 있어서 끊임없는 사회적 토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함께 토론회를 개최한 김규환 국회의원도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는 친환경 수송산업의 핵심 기술”이라며, “36명의 국회의원이 함께하고 있는 ‘미래연료전지발전포럼’이 전기, 수소차의 발전방향에 대해 심도 있게 고민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DF 원문보기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