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 콘센트 설치 주차면 10%로 상향해야

전기차리더스포럼, 10년後 200만대 시대 대응 촉구

2019년 05월호 지면기사  /  글│전 동 엽 기자 _ imdy@autoelectronics.co.kr



INSTALL CHARGING OUTLETS AT 10% OF THE PARKING LOT
EV 콘센트 설치 주차면 10%로 상향해야
전기차리더스포럼, 10년後 200만대 시대 대응 촉구

 
글│전동엽 기자 _ imdy@autoelectronics.co.kr


10년 후 전기차 누적 보급대수 200만 대 시대에 대응하는 충전 인프라 보급 정책이 요구되고 있다. 4월 국회에서는 미래 신성장산업 전기자동차 산업 발전 방향을 주제로 ‘2019년 전기차리더스포럼’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업계는 2030년 전기차 200만 대 시대에 대응하는 충전 인프라 구축이 요구된다고 입을 모았다.

지난해 환경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전기차 보급은 2011년 338대를 시작으로 연평균 2배씩 늘어 현재 약 5만 7,000대가 운행 중이다. 올 말이면 10만 대 돌파가 전망된다. 따라서 전기차 보급 추이에 대응되는 충전 인프라 구축이 매우 중요해졌다.

전기차리더스포럼에서 클린일렉스의 이효영 대표는 “국토부가 3년 전 500세대 이상 신축 공동주택의 콘센트 설치를 주차면의 2%로 법제화했지만 멀리 내다본 정책은 아니었다”며 “2021년 43만 대 수준을 바라볼게 아니라 10년 뒤 200만 대 시대를 예상하고 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콘센트 설치 의무가 현재의 2%에서 주차면의 10%가 되도록 확대돼야 할 뿐만 아니라 전기 사용에 대해 즉시 과금이 가능토록 해 비즈니스 모델이 가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환경부가 추진하고 있는 충전기 보급 정책에 대해서는 활용률이 25%에 그치는 비효율성이 지적됐다. 업계는 사용자 접근성을 고려해 사용률을 50%까지 늘릴 수 있는 효율적인 배치를 통해 양적, 질적 인프라 확대를 요구했다.

한국전기자동차협회 회장 대림대학교 김필수 교수는 “전기차 충전기 사업은 양적 팽창뿐 아니라 질적 팽창이 중요한 시점”이라며 “우리나라 국민의 25%가 연립주택, 빌라에 거주하고 있는데 이 곳은 공공형 충전기 설치 기준을 만족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륜민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전기차 수요 측면에서 구매보조금 지원 물량을 확대하고 충전 인프라 확충, 세제혜택 연장 등이 필요하다”면서 “승용차와 함께 전기상용차 보급을 확대하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DF 원문보기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