쿤텍, 자동차 ECU 전체 가상화 테스트 모델 개발
인피니언 ‘TriCore’ 기반 ... SW 테스팅 비용 절감과 시간 효율성 극대화
2020-03-27 온라인기사  /  편집부

[보도자료] 2020년 3월 27일 – 융합 보안 SW 전문기업 쿤텍은 자동차 전자제어장치(ECU) 테스트를 위해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Infineon Technology)의 트라이코어(TriCore) 아키텍처에서 구동하는 전체 가상화(Full-Virtualization) 테스트 모델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자동차 산업에서는 도로 주행 테스트 등 가상화 환경을 활용한 시뮬레이터를 통해 물리적, 지리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또한, 낭비되는 리소스를 최소화 하고 테스트 유연성과 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는 가상화 기반의 소프트웨어 테스트가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가상화 기반 소프트웨어 테스트는 하드웨어 기반 테스트에 비해 투자 비용을 최소화 할 수 있다. 또한, 하드웨어 및 다양한 컴포넌트 통합이 필요치 않아 가상 환경에서 시스템을 더 빠르게 테스트 할 수 있다. 실제 기기 사용 환경에서 발생할 수 있는 고비용의 에러 처리도 가상화를 이용하면 손쉽게 해결할 수 있으며, 다양한 매개변수를 간편하게 조정해 즉각적으로 결과 값을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하드웨어 없이 소프트웨어로만 구성돼 있기 때문에 버전별 이력관리가 용이하고 언제든지 이전 버전을 이용한 테스트가 가능하다.

쿤텍은 자동차용 ECU 지원을 위한 가상화 프로세스 모델 필요성을 인지하고,  트라이코어 아키텍처에서 실행되는 전체 가상화 기반 테스트 모델 개발에 착수했다. 전체 가상화는 컴퓨팅 시스템의 하드웨어 리소스를 완전하게 가상화 하는 것이다. 쿤텍은 임페라스 사의 가상머신 기반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개발 검증 솔루션 ‘임페라스(Imperas)’를 이용해 전가상화 모델을 만들었다.

임페라스는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테스팅의 품질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개발, 디버깅, 테스트 솔루션 등을 구현할 수 있는 가상 플랫폼 및 도구를 제공한다. 또한, 다양한 임베디드 모델 라이브러리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하드웨어 장비에 대한 의존성을 완전히 배제하고 소프트웨어만을 고려한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어 엔지니어의 요구사항에 맞는 효율적 커스터마이징을 수행할 수 있다. 따라서 소프트웨어 테스팅 환경에서 발생하는 실질적인 문제점들을 유연하게 보완할 수 있다. 자동차 ECU에서 활용되는 다양한 아키텍처 기반의 가상화 플랫폼에 대한 지원도 가능하다. 또한 임페라스는 소프트웨어가 설치된 물리적인 장비 개수에 대한 제한 없이 모든 장비를 연결해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어 테스트 효율성과 소프트웨어 안정성, 품질 신뢰성을 높일 수 있다.

쿤텍의 방혁준 대표는 “임페라스로 구현한 가상환경을 활용하면 원격으로도 하드웨어에 접근할 수 있어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는 기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쿤텍은 이번 전체 가상화 모델이 자동차 산업에서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소프트웨어 테스팅의 비용 및 시간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며, 이를 위해 지속적인 기술 지원을 병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끝>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