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소프트웨어 정의 자율주행차 개발 나서
2024년부터 차량 업그레이드 기능 제공
2020-06-25 온라인기사  /  편집부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가 2024년부터 적용될 업그레이드가 가능한 자율주행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엔비디아와 차량용 첨단 컴퓨팅 아키텍처 개발과 인공지능(AI) 컴퓨팅 인프라 구축을 위해 협력한다.

새로운 소프트웨어 정의 아키텍처는 엔비디아 드라이브(NVIDIA DRIVE)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며, 메르세데스-벤츠 차세대 차량에 기본으로 제공되어 자율주행 기능을 제공하게 된다. 새로운 아키텍처는 한 목적지에서 다른 목적지로의 일반 경로를 자율주행 하는 것이 특징으로, 안전 및 편의를 위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도 적용될 예정이다. 운전자는 차량의 수명기간 동안 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기능,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 구독 서비스를 구입할 수 있다.  

젠슨 황(Jensen Huang)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는 "엔비디아 드라이브 시스템이 적용되는 모든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은 그 수명기간 동안 계속해서 차량을 개발, 정비, 개선하는 전문 AI 및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팀의 지원을 받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올라 칼레니우스(Ola Källenius) 다임러 AG 이사회 의장 겸 메르세데스-벤츠 대표는 “양사가 개발하게 될 플랫폼은 차세대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에 적용되는 효율적인 중앙집중식 소프트웨어 정의 시스템이 될 것"이라며 "새로운 기능과 업그레이드 사항들은 클라우드를 통해 다운로드 가능해 모든 메르세데스-벤츠 고객들의 안전을 개선하고 소유 경험과 고객가치를 향상시키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새로운 컴퓨팅 아키텍처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에 적용될 자율주행 기능은 차세대 엔비디아 드라이브 플랫폼으로 구현된다. 엔비디아 오린(Orin)이라 불리는 이 컴퓨터 SoC(system-on-chip)는 최근 발표된 엔비디아 암페어(Ampere) 슈퍼컴퓨팅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한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플랫폼은 자율주행 AI 애플리케이션용으로 설계된 시스템 소프트웨어 스택 전체를 포함하고 있다. 엔비디아와 메르세데스-벤츠는 SAE 레벨 2와 레벨 3 뿐만 아니라 자동주차 기능(최고 레벨 4까지)을 포함하는 AI 및 자율주행 애플리케이션을 공동 개발한다.

NVIDIA DRIVE™ AGX 임베디드 슈퍼컴퓨팅 플랫폼은 카메라, 레이더, 광선 레이더 센서의 데이터를 처리하여 주변 환경을 인지하고, 차의 측위를 맵에 계산하고, 계획하고, 안전한 이동 경로를 계획하고 주행할 수 있다. 이 AI 플랫폼은 자율주행, 캐빈 내 기능과 운전자 모니터링뿐만 아니라 다른 안전 기능을 지원한다. (사진 NVIDIA DRIVE AGX XAVIER)


새로운 모델 구축을 위해, 양 사는 엔비디아 드라이브 인프라 솔루션을 이용해 데이터 중심의 개발과 심층신경망(DNN) 개발을 이끌어, 차량이 판매될 각 지역의 요구사항과 운영 요건을 충족시킬 계획이다. <끝>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