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AI 빅데이터 활용한 소음 저감 예측 시스템 구축
현대·기아차 및 인하대학교와 협업
2020-07-13 온라인기사  /  편집부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AI(인공지능) 빅데이터를 활용해 타이어 소음을 한층 저감시킬 수 있는 예측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넥센타이어는 현대·기아차, 인하대학교와 함께 NVH(Noise, Vibration and Harshness/소음, 진동, 충격) 빅데이터 연구를 위한 산학 공동 연구를 진행해왔다. 타이어 설계 인자는 넥센타이어의 이미지 프로세싱 기술로 구현했다. 



넥센타이어 중앙연구소 무향실

소음 측정에 활용된 넥센타이어 중앙연구소 무향실은 100개 이상의 최첨단 센서로 소음에 대한 다양한 원인과 성능 분석이 가능하며 국내 최초 4드럼 실험 설비가 마련돼 실제 차량으로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넥센타이어는 이번 소음 저감 예측 기술뿐만 아니라 연비 향상을 위한 에어로다이내믹 저감 예측 기술을 개발하는 등 기술 역량 강화를 통해 프리미엄 신차용 타이어(OE)와 교체용 타이어(RE) 제품 적용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춘 다양한 형태의 공동 연구와 함께 R&D 부문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로 글로벌 타이어 산업을 선도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