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화재 : EGR 쿨러 지목해도 의혹만 ‘산더미’

8월 6일 BMW 차량 화재 관련 긴급 기자회견 열어

2018년 09월호 지면기사  /  취재│전 동 엽 기자 _ imdy@autoelectronics.co.kr

BMW코리아가 연이은 차량 화재사고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지만 오히려 의혹만 더 증폭시켰다. BMW코리아 김효준 회장은 지난 8월 6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BMW 차량 화재사고 관련 기자회견에서 “BMW 고객과 국민, 정부 당국에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머리를 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효준 회장을 비롯해 BMW 그룹의 요한 에벤비클러 품질관리부문 수석부사장, 피터 네피셔 디젤엔진 개발 총괄책임자 등 본사 관계자들이 참석해 해명에 나섰다.
 

원인으로 EGR 쿨러 냉각수 누수 지목

요한 에벤비클러 수석부사장은 브리핑을 통해 차량 화재원인은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 쿨러의 냉각수 누수’라고 밝혔다. 그는 “EGR 모듈이 정상적으로 작동할 경우, 모듈 끝부분에 습기가 없고 침전물이 거의 없다. 그러나 EGR 쿨러에서 누수가 발생하면 침전물이 발생하게 된다.

이 침전물 덩어리가 흡기다기관 쪽에도 발생할 수 있다”며 “바이패스 밸브를 열어놓은 상태에서 냉각되지 않은 가스가 바로 가게 되면 과열로 인해 불꽃이 일어날 수 있다. 따라서 흡기다기관에 침전물이 많이 쌓이게 되면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산소와 배기가스의 유입량에 따라서 화재의 직접적인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쿨러 냉각수 누수가 있어도 모든 차량에서 반드시 화재가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주행거리가 길거나, 장시간 주행 시, 바이패스 밸브 오픈 등 여러 조건이 충족할 때 화재가 발생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차 중이거나 공회전 시에는 화재가 발생하지 않으며 주행 상태에서만 화재가 일어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 제기된 소프트웨어 문제는 사실이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소프트웨어의 경우, 유럽시장에 적용된 소프트웨어가 한국에 그대로 적용되고 있으며 미국만 예외적으로 다른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EGR 시스템 또한 전 세계적으로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러한 결함률은 한국(0.1%)만 높은 게 아니라 전 세계 결함률(0.12%)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최근 화재가 집중되는 이유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답을 하지 못했다.

“소프트웨어 문제 아니다”(?)

BMW 그룹 본사는 2016년 흡기다기관 쪽에 천공이 발생한다는 사실을 처음 인지했다. 이후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TF 팀을 구성했으며 2018년 6월에야 확실한 원인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BMW는 8월 20일부터 본격적인 리콜에 들어갔다. 한국의 리콜 대상 차량은 총 10만 6,000대 가량이며, BMW코리아는 리콜 전에 고객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진단을 시작했다.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BMW 측은 이번 사태는 전적으로 하드웨어 결함이며 소프트웨어나 전체 디젤엔진 문제는 아니라며 일각의 의구심을 차단하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국토교통부 “BMW 화재원인 올해 안으로 밝히겠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8월 8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을 방문해 BMW 차량 화재 제작 결함조사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점검에는 외부전문가, 자동차안전연구원 제작 결함조사요원 등이 참석해 BMW 화재 발생과 관련해 조사 추진방향 등을 논의했다.

김현미 장관은 이 자리에서 “BMW 차량 화재의 모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할 계획이며 많은 전문가를 참여시켜 연내에 조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사고처리 과정을 촘촘히 재정비하는 한편, 소비자의 권리가 안전과 직결된다는 관점에서 관련법과 제도를 종합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도입하는 방안을 관계기관과 협의할 것이며, 늑장 리콜 또는 고의로 결함 사실을 은폐·축소하는 제작사는 다시는 발을 붙이지 못할 정도의 엄중한 처벌을 받도록 제도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화재 위험 차량 중고 구입·매매 자제 당부


김현미 장관은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과 화재 위험이 있는 차량은 구입과 매매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국토교통부는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해 후속조치를 시행했다. 중고차 매매 시 성능?상태점검기록부에 리콜 대상임을 명시해 해당 차량의 소유주인 매매업자와 향후 차량을 구매할 소비자에게 명확히 고지하도록 했다. 중고차 매매업자에게는 긴급 안전진단과 리콜 조치 후 차량을 판매하도록 했다.

자동차검사소는 검사를 받으러 온 고객에게 긴급 안전진단 및 리콜 조치 안내를 강화하도록 했다. 또한 국토교통부가 올해 3월부터 서비스 중인 자동차 통합정보제공 포털 ‘자동차365’의 긴급 팝업창을 활용해 긴급 안전진단 및 리콜 이행을 적극 홍보하도록 했다.

국토교통부는 리콜 대상 BMW 차량이 소유주는 물론, 국민 전체의 안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리콜 대상 BMW 소유주들이 긴급 안전진단 및 리콜 조치를 조속히 이행할 것을 당부했다. <끝>
 

헤이딜러 “BMW 520d 중고차 시세, 10일 만에 14.3% 하락”
운행중지 검토발표 뒤 14.3% 시세 하락, 판매요청 물량은 3배 이상 증가


헤이딜러가 BMW 화재 사건과 국토부 운행중지 검토발표 전후 8주 간 중고차 시세를 분석한 결과 BMW 520d 시세는 약 14.3%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8월 17일 헤이딜러 발표에 따르면, BMW 520d(F10)의 평균 중고차 시세는 화재사건 발생 전 2,936만 원이였으나, 화재 발생 후 2,919만 원으로 소폭 하락했다. 그 뒤 국토부의 운행중지 검토 발표가 나오자 2,502만 원으로 하락했다. 운행중지 검토 발표 전후 10일 만에 14.3% 하락한 것이다.
 

반면 같은 기간 벤츠 E220 CDI 아방가르드는 2,974만 원에서 2,899만 원으로 2.5% 하락에 그쳐, 중고차 시장의 평균적인 시세하락률을 나타냈다.

BMW 차주들이 헤이딜러의 중고차 경매시장에 물건을 내놓는 ‘판매요청’은 화재사건 전 10일 간 220대였으나, 화재사건 후 556대, 운행중지 검토 발표 후 671대로 3배 이상 증가했다.

중고차 딜러들의 매입 의사도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고객이 판매 요청한 BMW 520d 차량에 입찰한 중고차 딜러 수는 7월 평균 11.5명이였으나, 8월 현재 평균 4.8명으로 42%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에 반해 벤츠 E220 CDI 아방가르드는 평균 12명의 딜러가 입찰에 참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데이터는 2018년 6월 18일부터 2018년 8월 15일까지 헤이딜러에 판매 요청된 BMW 520d, 벤츠 E220 CDI 아방가르드 2014년식 모델을 기준으로 분석되었다.

헤이딜러는 BMW 차주의 판매요청은 3배 증가했지만, 딜러들의 매입 의사는 절반 이하로 떨어져 단기간에 시세가 크게 하락했다며 헤이딜러에서 BMW 차량의 거래는 꾸준히 이뤄지고 있으나, 당분간 중고차 시장의 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끝>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DF 원문보기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