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하니웰과 자율주행 보안 기술 개발한다

탑승자 생명과 직결되는 4가지 영역의 보안문제 해결

2018-01-31 온라인기사  /  편집부

LG전자가 항공기 및 차량용 보안 분야의 글로벌 기업, 미국 하니웰(Honeywell)과 자율주행차 통합 보안 솔루션을 공동 개발한다.

LG전자는 최근 하니웰과 ‘차세대 차량용 보안 솔루션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개발되는 솔루션은 자율주행차에 반드시 필요한 네 가지 영역의 보안 문제에 대한 완성차 업체들의 고민을 한 번에(All-in-one) 해결할 수 있는 해법이 될 것으로 업체 측은 기대했다.
▲통합보안솔루션 개념도

이들 업체는 협력을 통해 외부 통신망을 통해 시도되는 해킹을 탐지하고 방어하며, USB 포트 등을 통해 차량 내부 네트워크를 겨냥한 보안 위협에 대응하기로 했다. 또한 각종 전장부품별 보안 기술, 수많은 차량들의 보안현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빠르게 대처하는 클라우드 보안 관제까지 자율주행차의 보안 전 영역을 통합한 차세대 보안 솔루션을 연말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외부 통신망을 통해 차량을 노리는 보안 위협을 탐지하고 대응하는 기술인 IDPS(Intrusion Detection and Prevention System)와 텔레매틱스, AV 내비게이션 등 개별 전장부품에 탑재되는 방화벽, 보안 소프트웨어에 대한 풍부한 사업 경험과 앞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12월 히어(HERE)와 차세대 커넥티드카 솔루션 공동 개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하니웰은 항공기 보안 분야에서 30여년 동안 축적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최고 수준의 차량 내부 보안 기술력을 갖췄다. 업계 유일의 클라우드 보안 관제 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은 “풍부한 사업경험과 뛰어난 기술력을 갖춘 하니웰과 함께 기존에 없던 올인원 보안 솔루션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이 자율주행차의 필수조건인 보안 분야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니웰 트랜스포테이션 시스템즈(Honeywell Transportation Systems) 대표 올리비에 라비에르(Olivier Rabiller)는 “자율주행 부품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LG전자와 협력해 완성차 고객들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차량 보안 위협에 대처함은 물론 안전한 자율주행차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