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두 프로덕션-레디 ACU 플랫폼에 자일링스 솔루션
XA 징크 울트라스케일+ MPSoC ′XAZU5EV′ 채택
2019-12-19 온라인기사  /  편집부

자일링스(Xilinx)는 자동주차 대행(Automated Valet Parking, AVP) 시스템을 위한 바이두(Baidu)의 프로덕션-레디 ACU(Apollo Computing Unit) 플랫폼에 자일링스 자동차 등급(Xilinx® Automotive, XA) 징크 울트라스케일+(Zynq® UltraScale+™) MPSoC(XAZU5EV)가 채택됐다고 19일 밝혔다.

ACU는 자율주행을 위한 바이두의 차량 내 첨단 플랫폼으로, 첨단 ACU는 XA 징크 울트라스케일+ MPSoC로 구현된 최초의 프로덕션-레디 AVP 컨트롤러이다.



자일링스 XA 징크 울트라스케일+ MPSoC

복잡한 주행 환경을 처리할 수 있는 정교하고 강력한 딥러닝 추론이 요구되는 자동주차 대행의 특정 시나리오와 기능을 위해 설계된 AVP용 프로덕션-레디 ACU 첨단 플랫폼은 개념 검증에 사용된 GPU 대신, 센서 융합 및 AI 프로세싱을 위해 XA 징크 울트라스케일+ MPSoC를 적용했다. 이 플랫폼은 바이두의 딥러닝 프레임워크인 ‘패들패들(PaddlePaddle)’과 완벽하게 호환되며, 5대의 카메라와 12개의 초음파 레이더, -40 ℃ ~ 85 ℃의 동작온도 범위를 지원함에 따라 자동차 등급의 생산 요건을 충족한다.

바이두의 자동주행 기술 사업부 왕 운펭(Wang Yunpeng) 수석 디렉터는 “자일링스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자동차 OEM 및 선도 공급업체들에게 적응형 컴퓨팅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자일링스 기술은 바이두의 AVP를 위한 ACU 첨단 플랫폼의 핵심으로, 다른 솔루션으로는 대량생산에서 요구되는 이러한 성능을 구현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자일링스의 자동차 솔루션은 다양한 네트워킹 연결 옵션과 독보적인 기능안전 아키텍처 구성을 비롯해 현재와 미래의 자율주행 모듈을 위한 보안 기능을 갖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파티셔닝 유연성을 제공한다. 자일링스는 현재 생산되는 ADAS 시스템에 적용된 7천만 개의 디바이스를 비롯해 전세계적으로 자동차 분야에 약 1억7천만 개 이상의 디바이스를 출하했다. 또한 자일링스는 전세계 주요 선도기업 및 OEM, 스타트업을 비롯한 200개 이상의 자동차 회사와 협력하고 있다. 

자일링스의 핵심 버티컬 마켓 사업부의 유세프 칼리롤라이(Yousef Khalilollahi) 부사장은 “바이두는 자동차 분야에서 주요 플레이어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으며, 자일링스는 AVP 및 자동주행 차량과 관련된 기술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이상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면서 “바이두는 자일링스의 적응형 하드웨어 플랫폼을 이용해 프로세싱 엔진에 AI 컴퓨팅 가속 및 기능 안전과 다기능성을 완벽하게 통합한 유연하고, 확장 가능한 시스템을 설계할 수 있었다. 자일링스는 자동주행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 위해 바이두와의 협력을 계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