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티, 현대차와 메타버스 기반 ′메타팩토리′ 구축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전환하는 현대차 비전 지원
2022-01-07 온라인기사  /  윤범진 기자_bjyun@autoelectronics.co.kr

실시간 3D 콘텐츠 제작 및 운영 플랫폼을 제공하는 유니티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22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onsumer Electronics Show, CES)’에서 현대자동차와 ‘미래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및 로드맵 마련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유니티 크리에이트 솔루션 부문 줄스 슈마커 사업 총괄 부사장(오른쪽)과 현대자동차그룹 정홍범 HMGICS대표(왼쪽)가 메타 팩토리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유니티와 현대차는 이번 MOU를 통해 실시간 3D 메타버스 플랫폼에 현실의 ‘스마트팩토리’ 공장을 그대로 구현한 디지털 가상공장 ‘메타팩토리(Meta-Factory)’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것은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개념을 바탕으로 실제 공장과 동일한 쌍둥이 공장을 가상 공간에 세우는 것이다. 메타팩토리 도입으로 현대차는 현장에 있을 필요 없이 최적의 운영 여건을 평가, 계산, 조성하기 위해 수많은 시나리오를 가상으로 테스트할 수 있게 됐다.
 
유니티는 현대차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는 현대차의 비전을 뒷받침할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의 골자는 스마트 제조, 인공지능(AI) 훈련 및 연구, 자율주행 시뮬레이션에 관한 내용이다.

 
유니티의 존 리키텔로(John Riccitiello) 최고경영자(CEO)는 “실시간 디지털 트윈은 우리의 전반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완전히 뒤바꿔 놓는 동시에 세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되며, 바로 이것이 '메타버스'의 핵심 요소가 될 것”이라며 “메타팩토리를 포함한 현대차의 미래 비전은 제조 분야의 혁신을 이끌 기술적 진보로 이어져 효율성이 극대화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메타팩토리를 구축하는 이번 협업을 통해 HMGICS(현대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는 제조 혁신 분야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모빌리티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인간 중심의 밸류체인 혁신을 추진하는 HMGICS는 다양한 신기술 도입을 이어가며 미래 혁신을 주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HMGICS를 그대로 구현한 첫 메타팩토리를 구축함으로써, 연구와 개발을 위한 열린 혁신 허브를 만들겠다는 그룹의 계획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2022년 말 완공될 예정인 HMGICS는 수많은 첨단 기술과 모빌리티 서비스를 연구하게 될 뿐 아니라 양사의 파트너십을 통해 AI, 5G 및 기타 첨단 기술을 차세대 스마트 공장 플랫폼에 통합해 지능형 제조 분야의 혁신을 더욱 가속화하는 근원지가 될 전망이다.
 
유니티 코리아의 김인숙 대표는 “이번 현대자동차와의 업무협약은 메타버스 환경에서의 스마트 공장, 로봇 시뮬레이션, 컴퓨터 비전과 같은 미래 산업과 협력하는 유니티 코리아의 첫 사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현대자동차가 꿈꾸는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협력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AEM] Automotive Electronics Magazine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