벡터-현대모비스, SW 플랫폼 개발 글로벌 파트너십 체결
차세대 주차시스템, 자율주행 센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전동화 부품 등에 탑재 예정
2022-05-12 온라인기사  /  윤범진 기자_bjyun@autoelectronics.co.kr


현대모비스 소프트웨어 협력개발 생태계 TFT의 시스템플랫폼랩장 이승용 상무(사진 왼쪽)와 벡터코리아 장지환 대표(사진 오른쪽)가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을 위한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본사를 둔 소프트웨어 및 자동차 기술 전문기업 벡터(Vector Informatik GmbH)는 현대모비스와 자동차 핵심부품에 탑재할 소프트웨어(SW)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자율주행(Autonomous driving) 및 커넥티비티(Connectivity) 구현을 위해 필요한 무선(Over-the-air, OTA) 업데이트, 차량 보안 솔루션, 차량 이더넷 통신 기술 등의 기반 기술을 빠르고 안정적으로 선행 개발하고 검증할 수 있는 효율적인 플랫폼 개발환경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소프트웨어 플랫폼이 자동차 부품을 구성하는 핵심 경쟁력으로 부상함에 따라 부품사들에게 품질과 범용성이 검증된 AUTOSAR 기반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요구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벡터와 MOU를 체결한 것도 이러한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현대모비스는 소프트웨어 경쟁력을 제고해 고부가치 핵심 부품을 중심으로 수주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는 전략에 AUTOSAR 프리미엄 파트너인 벡터의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 전장연구담당 장재호 전무는 “벡터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으로 글로벌 완성차로부터 소프트웨어 경쟁력과 품질 신뢰도를 동시에 높이고, 미래 모빌리티를 대표하는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전환을 공고히 추진할 것”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벡터코리아 장지환 대표는 “벡터는 미션 크리티컬(Mission critical) 자동차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을 현대모비스와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업계 최고의 AUTOSAR 전문 지식과 관련 제품을 통해 현대모비스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완성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양사는 먼저 차세대 주차시스템, 자율주행 센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전동화 부품에 해당 소프트웨어를 탑재할 예정이다.



[AEM] Automotive Electronics Magazine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