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사이트, 멀티채널 mmWave 애플리케이션용 벡터 신호 발생기 출시
채널당 2.5GHz 변조 대역폭으로 최대 54GHz 신호 생성...최대 110GHz까지 주파수 확장
2022-05-12 온라인기사  /  윤범진 기자_bjyun@autoelectronics.co.kr

5G 이동 통신, 6G 연구, 위성 통신 및 레이더 분야 테스트에는 매우 높은 대역폭에서 밀리미터파(mmWave) 신호를 생성할 수 있는 신호 생성 장비가 필요하다. 또한 이러한 테스트 장비는 높은 처리량과 강력한 통신을 보장하기 위해 공간 다이버시티(spatial diversity), 공간 멀티플렉싱(spatial multiplexing) 및 빔포밍(beamforming)과 같은 다중 안테나 기술을 채택하는 애플리케이션을 고려해야 한다. 

이러한 요구사항을 충족하기 위해, 키사이트테크놀로지스(Keysight Technologies Inc.)는 단일 장비에서 최대 5 GHz의 무선 주파수(RF) 대역폭과 낮은 위상 잡음을 제공하는 최대 54 GHz 주파수의 4채널 벡터 신호 발생기(Vector Signal Generator)를 발표했다.


이번에 선보인 M9484C VXG 벡터 신호 발생기는 채널 본딩을 통해 5 GHz의 RF 대역폭으로 테스트 신호를 생성하며, V3080A 벡터 신호 발생기 주파수 확장기(vector signal generator frequency extender)와 함께 사용하여 주파수 지원 범위를 9 kHz~54 GHz 및 최대 110 GHz까지 확장하여 최신 표준의 요구사항을 해결할 수 있다. 

또한, M9484C VXG는 DDS(Direct Digital Synthesizer) 기술과 DSP 엔진을 사용하여 잡음과 고조파가 최소화된 보정된 신호를 생성한다. DDS는 저주파 임의 파형 발생기와 신호 발생기에 오랫동안 사용돼 왔다. DDS는 이득 불균형, 타이밍 스큐, 직교 스큐(quadrature skew), DC 오프셋, 위상 잡음과 같은 기존 아날로그 I/Q 변조기로 인해 발생하는 신호 손상을 제거하고 광대역 신호 생성을 위한 첨단 신호 충실도를 제공한다.
DSP 엔진을 사용해서는 채널당 최대 8개의 기저대역 신호를 에뮬레이션하여 실시간으로 단일 광대역 신호로 결합할 수 있다. 이것은 각 기저대역 신호를 독립적으로 제어, 필터링, 페이드 처리하고 2.5 GHz 대역폭 내에서 실시간으로 배치할 수 있는 기저대역 신호의 유연한 실시간 조작(manipulation)을 제공한다.



M9484C VXG  벡터 신호 발생기 하이라이트
  • PathWave 신호 생성 소프트웨어로 모든 3GPP 5G NR 기지국 적합성 테스트를 위한 MIMO 실시간 페이딩 지원
  • 모든 5G NR 주파수 대역과 위성통신용 V-/W- 대역 커버
  • 반송파 결합(Carrier Aggregation, CA) 및 디지털 전치 왜곡(Digital PreDistortion, DPD) 애플리케이션에 필요한 복잡한 광대역 신호 생성
  • 위상 잡음, 오류 벡터 크기(Error Vector Magnitude, EVM), 인접 채널 전력비(Adjacent Channel Power Ratio, ACPR)와 같은 테스트 대상 장치(Devices Under Test, DUT)를 정확하게 특성화하기 위한 우수한 RF 성능 제공
  • 하나의 장비에서 최대 4개의 동기화된 위상 코히어런트 채널과 여러 기기에서 32개 이상의 채널로 MIMO 및 빔포밍 테스트 설정을 단순화
  • 세계 최초로 RF 채널당 8개의 가상 신호 에뮬레이션으로 복잡한 수신기 테스트 시나리오 간소화
 
조 리케르트(Joe Rickert) 키사이트테크놀로지스 고주파 측정 R&D 부사장 겸 제품 매니저


 
"M9484C VXG 벡터 신호 발생기는 차세대 무선 통신에 필요한 가장 까다로운 테스트 신호를 최고의 성능으로 빠르고 쉽게 발생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각 기술 세대마다 네트워크에 연결된 장치의 밀도 측면에서 최소 10배 이상의 성능을 지원합니다. 
관련 데이터 수요가 증가하면서 통신 시스템에서 더 넓은 대역폭과 높은 주파수에 대한 요구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업계에서 6 GHz 이하 반송파 주파수에서 밀리미터파(mmWave), 5G 및 테라헤르츠(THz) 이하 주파수, 초기 6G로의 빠른 전환을 시도하고 있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입니다. 
새로운 신호 발생기는 최대 32개의 실시간 신호를 에뮬레이션할 수 있는 확장형 아키텍처로, 복잡한 밀리미터파 과제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성능은 5G, 5G 어드밴스드, 6G의 여러 무선 테스트의 다른 통신 형식과의 공존 또는 간섭 테스트에 이상적입니다.
2.5 GHz에서 최대 5 GHz의 개별 채널 대역폭을 제공하는 주파수 확장기로 6~54 GHz에서 최대 110 GHz까지 다양한 구성이 가능하며 단일 장치에서 멀티채널 구성까지 지원합니다. 5G 컴플렉스 MIMO 페이딩과 같은 적합성 테스트 소프트웨어가 사전 구성되어 설계 및 테스트 또한 빠릅니다. 
새로운 솔루션은 키사이트가 보유한 최고의 ASIC, 디지털-아날로그 컨버터(DAC), DSP 가속기 기술을 기반으로 합니다. 테스트 및 측정 장비는 일반적으로 고객의 측정 요구보다 10배 이상 정확해야 하는 만큼, 키사이트는 미래에 대한 많은 기대를 하고 있으며 통신 산업 발전에 또 한 번 기여하게 될 것입니다. 키사이트는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의 미래를 구축하고 세계를 안전하게 연결하는 혁신을 가속화하는 데 도움을 줄 것입니다."



[AEM] Automotive Electronics Magazine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