쎄미시스코 전기차 사업부, 분기 첫 영업 이익 달성
올 7월 테슬라 모델 3 및 쉐보레 볼트 EV 등 제치고 5위 달성
2021-08-17 온라인기사  /  윤범진 기자 bjyun@autoelectronics.co.kr

쎄미시스코(대표이사 강영권)는 전기 자동차 사업 진출 뒤 첫 분기 영업 이익 흑자를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17일 공시된 이 회사의 2021년 상반기 재무제표에 따르면, 쎄미시스코 전기차 사업부는 올해 연결기준 1분기 매출 26억 3000만원, 2분기 매출 73억 5000만원을 각각 달성했다. 이번 실적은 경형 전기차 EV Z(이브이제타) 출시 뒤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거둔 성과라 주목된다. 

쎄미시스코 전기차 사업부는 현재 구매 계약을 맺은 차량에 대한 공급이 정상적으로 진행되면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V Z는 콤팩트한 차체가 특징으로 좁은 골목 주차는 물론, 한자리 2대 주차도 가능하다. 또 탄탄한 주행 성능을 갖춰 시내를 비롯해 고속도로 등 자동차 전용 도로를 제한 없이 다닐 수 있으며 일반 전기차와 달리 급속 및 완속 충전은 물론, 220V 가정용 콘센트 충전 기능까지 갖췄다.

EV Z는 최대 출력 33㎾ 모터와 26㎾h 용량 배터리로 1회 충전 시 환경부 도심 주행 모드 기준 233.9㎞(복합 연비 기준 150㎞)를 주행할 수 있는 경형 전기차다. 쎄미시스코 홍보 담당자는 “올 7월 CJ온스타일 T커머스 채널인 CJ온스타일 플러스에서 EV Z가 소개된 뒤 소비자들 관심이 더 높아졌다”고 밝혔다. [AEM]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