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XP, 주행 중 충돌방지를 위한 V2X 적용 시나리오 공개
리제운트뮐러 등 협력사들과 공동 시연
2021-10-07 온라인기사  /  편집부

NXP 반도체는 독일 함부르크에서 10월 11일부터 열리는 ITS 월드 콩그레스(ITS World Congress)에서 차량 사물 간 통신(Vehicle-to-X, V2X) 기반의 새로운 안전 시나리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NXP는 프리미엄 제조업체인 리제운트뮐러(Riese & Müller) 등과 협력해 교통사고 예방 및 전기 자전거 안전 시연에 도움이 되도록 설계된 새로운 V2X 애플리케이션 시나리오를 공개한다.

NXP의 V2X 기술은 DSRC(단거리 전용 통신)로 알려진 통신 표준인 802.11p에 기반을 두고 있다. 자동차에 최적화된 802.11p는 차량, 도로 인프라, 기타 도로 사용자들이 실시간으로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한다.

매년 전 세계적으로 130만 명 이상의 사람이 교통사고로 사망하며, 사망자의 50% 이상이 자전거 운전자, 보행자, 오토바이 운전자이다. V2X나 주행 지원 시스템 기술은 현재 일부 승용차 모델에서 표준으로 사용되고 있다.

도로 사용자의 안전을 향상할 수 있는 방법을 시연하기 위해, NXP와 리제운트뮐러는 스마트 전기 자전거 프로토타입을 제작했다. 시연에서는 NXP의 RoadLINK® 차량용 DSRC 모뎀과 V2X 애플리케이션용 하드웨어 보안 요소 IC가 코다 와이어리스(Cohda Wireless)의 온보드 유닛과 결합됐다. 이러한 구성을 통해 자전거 사용자에 잠재적인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주변의 다른 V2X 지원 차량에 전기 자전거의 위치, 속도, 이동 방향에 대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모듈은 도로 사용자 간의 거리와 위치 변화를 수초 이내에 계산한다.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자전거 운전자와 자동차 운전자 모두 적시에 충돌에 대한 경고를 받을 수 있다.



V2X용 단일 칩 모뎀 'SAF5400'

Cohda Wireless의 5세대 온보드 장치(OBU)

NXP 반도체의 후안유 구(Huanyu Gu) ADAS 제품 마케팅 시니어 매니저는 "안전은 차량과 도로 사용자가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하며, 인프라와 도로 사용자를 연결하는 V2X가 이러한 요구를 충족시킨다. V2X는 전기 자전거, 전기 스쿠터, 긴급 출동 차량은 물론, 작업 현장 조명까지도 연결해 도로를 공유하는 모든 사람들을 위한 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V2X 생태계 확장을 위해 NXP는 혁신의 다음 단계인 새로운 i.MX 8XLite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출시를 발표했다. 이 제품은 IIoT 애플리케이션뿐 아니라 안전한 V2X를 목표로 하며 고도로 복잡한 암호화 및 텔레매틱스 데이터를 동시에 처리할 수 있다. [AEM]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