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rence Introduces Cerence Look with Mercedes Benz
세렌스 룩, MBUX를 진짜 운전비서로
“저 건물 이름이 뭐니?”
2021년 03월호 지면기사  /  글| 한상민 기자_han@autoelectronics.co.kr


“저 건물 이름이 뭐니?”
 
세렌스는 운전비서를 통해 운전자와 승객이 차량 밖 관심 장소에 대해 더욱 쉽게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상용화했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최신 MBUX의 ‘트래블 날리지(Travel Knowledge)’ 애플리케이션이 그것이다. 단지 창밖의 보면서 “저게 뭐지?”라고 묻기만 하면 이에 대해 알려준다.

글| 한 상 민 기자_han@autoelectronics.co.kr
 




자동차와 스마트폰을 둘러싼 기술 발전 속도는 정말 놀랍다. 물론, 많은 부분에서 신기술은 단지 기술을 위한 기술로만 생각될 수 있지만, 일부는 우리가 인식하지 못할 정도로 유용하게 쓰이면서 자연스럽게 삶의 일부가 되기도 했다. 
상호작용을 위한 다양한 HMI는 미래의 자동차에서 더욱 중요해질 것이다. 자율주행을 통해 사용자는 스티어링 휠을 잡을 준비를 하면서도 승객으로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낼 것이다. 스스로 운전하는 자동차를 떠올리면, 차가 우리의 시선과 표정을 읽고, 차 밖의 멋진 건물이 무엇인지 말해 줄 수 있는 것도 포함될 것이다. 이때 시선 감지는 풍경과 더욱 쉽게 결합해 많은 것들을 제공하게 될 것이다.

사실, 이런 것 중 몇 가지는 오래전부터 가능하긴 했지만, 그 사용성이 너무 떨어져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예를 들어, 어떤 내비게이션은 주행 중 인근에 있는 명승지를 화면에 팝업한다. 하지만 이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얻으려면 운전 중 위험을 무릅쓰고 터치해 깨알 같은 텍스트를 읽어야 했다. 단지 “저 건물 이름이 뭐니?”라는 식으로 말하고 답을 얻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세렌스는 운전비서를 통해 운전자와 승객이 차량 밖 관심 장소에 대해 쉽게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메르세데스 벤츠의 신세대 MBUX ‘트래블 날리지(Travel Knowledge)’ 애플리케이션에서 상용화했다. 



보고 말하는 대로

차 안에서 음성으로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세상은 클라우드 인텔리전스, 머신러닝, IoT 기술의 확대, 자동차의 첨단화를 통해 점점 더 가까워질 것이다. 그리고 일부는 “이동에 대한 인공지능(AI)”을 개발하는 세렌스(Cerence)의 ‘세렌스 룩(Cerence Look)’으로 가능해지고 있다. 1월, 세렌스는 운전비서를 통해 운전자와 승객이 차량 밖 관심 장소에 대해 쉽게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상용화했다. 메르세데스 벤츠 신세대 MBUX의 ‘트래블 날리지(Travel Knowledge)’ 애플리케이션이 그것이다.

세렌스의 슈테판 오트만스(Stefan Ortmanns) 총괄은 “일반적인 자동차 환경에서 운전자들은 스마트폰을 꺼내야 하기 때문에 안전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주변 세계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 어려웠다”며 “세렌스 룩은 이런 문제를 해결해 직관적인 멀티모달 상호작용을 제공하고 음성인식 운전비서와 함께 자연스럽게 외부 세계에 대한 중요한 지식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세렌스 룩은 운전비서에게 인간 코파일럿과 같은 직관을 주기 위해 고안됐다. 차내의 카메라와 시선 감지 기능, 음성인식을 통해 운전자와 운전비서 사이의 상호작용을 이전보다 더 쉽고 자연스럽게 만든다. 과거엔 운전자가 수동으로 상점, 레스토랑, 카페, 호텔, 랜드마크 등에 대한 정보를 검색해야 했었지만, 이제 단순히 건물을 보고 간단히 운전비서에게 정보를 요청할 수 있어 도로에서 필요한 정보를 더 빠르고 생산적으로 얻을 수 있다.
차 밖의 환경과 상호작용할 수 있는 새롭고 자연스러운 방법을 제공하는 세렌스 룩은 기존 하드웨어 및 차량 센서 데이터를 사용해 새로운 환경을 재구성해 운전자 경로를 따라 관심 지점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 외부 3D 환경의 재구성에는 첨단 AI 및 퓨전 엔진을 활용한다. 시스템은 상호작용 시간 동안 사용자의 시각적, 언어적 초점을 이미 알고 있다.


인공지능
 
세렌스 룩으로 운전비서는 첨단 GPS를 포함해 백과사전 수준의 지식을 갖고 있는 존재이며, 개인의 습관과 선호에 대한 무한한 기억을 갖는다. 쉽게 말해, 애인, 친구와 함께 지나치는 풍경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다.

레스토랑을 보면서 “저 카페 영업시간은 어떻게 돼?”라고 물으면 된다. “왼쪽에 있는 카페가 뭐지?”라고 하면 그만이다. 독일의 테크성(Burg Teck)과 같은 역사적인 랜드마크를 보고 “이 성에 대해 말해줘”라고 묻는 것만으로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세렌스 룩은 운전자가 주행 중 마주칠 수 있는 모든 것에 대한 풍부한 통찰력을 가진 지식이 풍부한 동료로 종전의 운전비서를 바꿔 놓는다.

기술은 이처럼 음성과 결합할 때 차내 경험을 크게 향상시키는 강력한 솔루션이다. 차량 내부에서 외부환경과 상호작용하는 완전히 새로운 방법일 뿐만 아니라, 운전자의 기호에 따라 주변 세계에 대한 정보를 더 빠르고 생산적으로 제공할 수 있다.

세렌스 룩의 역할은 외부 세계에 대한 정보에 국한되지 않는다. 세렌스 룩을 이용하면 운전자가 자동차와 상호작용하고 이해하는 것이 더 쉬워진다. 예를 들어, 경고등이나 알림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를 요청하거나 서비스 예약과 같은 다음 단계를 요청할 수 있다. 더 이상 차량의 복잡한 매뉴얼을 꺼내 보거나 스마트폰을 검색할 필요가 없다.



스스로 운전할 수 있는 자동차를 떠올리면, 차가 우리의 시선과 표정을 읽고, 차 밖의 멋진 건물이 무엇인지 말해 줄 것이다. 시선 감지는 풍경과 더욱 쉽게 결합해 많은 것들을 제공하게 될 것이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DF 원문보기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