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Won’t Offer Level 3 until It is Absolutely Safe
BMW의 수정된 자율주행 로드맵
2021년 05월호 지면기사  /  정리| 한상민 기자_han@autoelectronics.co.kr



Revised Automated Driving Roadmap  
“완전히 안전하기 전까지 레벨 3 제공 안 해”

BMW Nicolai Martin     BMW 니콜라이 마틴 자동주행 개발 선임 부사장

BMW 자동주행 개발 부문 선임 부사장인 니콜라이 마틴 박사가 BMW iX와 함께 자동차의 자율주행화가 고객에게 어떤 의미인지, BMW의 경로는 무엇인지, 레벨 3는 어떻게 전개되고 있는지에 대해 말했다. 그는 레벨 3가 완전하게 안전하다고 판단되기 전까지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정리| 한상민 기자_han@autoelectronics.co.kr







Q. 레벨 3는 언제 고객에게 제공되기 시작할까?
A. BMW는 첨단 운전자 지원 기능(레벨 2 자율주행)을 개선하고 있을 뿐 아니라, 차량이 고도로 자동화된 주행(레벨 3)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면서, 이 과정에서 매우 뛰어나 성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우리의 자동 지원 기능들은 이미 수많은 상황에서 운전 및 주차 태스크의 중요 부분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운전자는 차량 주변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야만 하고, 차량의 주행 방식에 대한 모든 책임을 갖고 있습니다. 우리는 리모트 컨트롤 파킹(Remote Control Parking) 기능 형태로 차량을 위한 운전자 없는 주차를 도입했습니다. 여기서도 운전자는 스마트폰이나 차량 키를 통해 차량과 주변을 모니터링해야 하는 것처럼 여전히 차량에 대한 책임을 갖고 있습니다. 주차에 관한 한 레벨 4 기능이 접근 가능한 상태입니다. 차는 주차장에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을 찾을 수 있습니다. 

우리는 완전히 ‘안전’하고,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때까지 레벨 3 기능(사람에서 기계로 책임이 전달되는 경우)을 제공하지 않을 것입니다. 레벨 3 자동주행 시스템은 알려진 대로 ‘코너 케이스(corner cases)’라는 극단적인 상황에서도 안전하게 반응해야만 합니다. 이것이 우리가 성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부분입니다.


마틴 부사장은 완전히 ‘안전’하고,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때까지 레벨 3 기능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Q. BMW의 자동운전은 얼마나 진행됐습니까?
A. BMW 모델에는 이미 40여 가지의 운전자 지원 기능이 있습니다. 이는 하이 빔 어시스턴트 및 리어 뷰 카메라에서부터 신호등 인식을 포함하는 종방향 및 횡방향 지원 기능을 갖춘 지능형 크루즈 컨트롤까지입니다. 최고 사양인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프로페셔널(Driving Assistant Professional)이 수상의 영예를 갖는 동안 능동안전 측면에서 BMW의 운전자 지원 시스템은 모델이 5스타 NCAP 등급을 획득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간단히 말해, 우리는 지속적으로 레벨 2 기능을 향상시키고 있습니다.

이러한 기능은 거의 보편적으로 이용 가능하며, 현재 운전 및 주차 시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런 기능의 사용과 특징은 지역적 법률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미국과 중국에서는 운전자가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떼는 ‘핸즈 오프’ 옵션을 제공합니다(최대 60 km/h). 이런 옵션은 운전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차량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하며, 그렇지 않고 운전자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면 기능은 수차례 경고 후에 비활성화됩니다. 


Q. BMW의 접근방식이 경쟁사의 방식과 다른가요? 이에 대한 ‘BMW만의 경로’가 있습니까?
A. 우리는 고객에게 더 나은 안전과 안락함을 제공하기 위한 명확한 목표를 갖고 자동운전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BMW 그룹은 주로 기술을 자동주행 및 주차 기능으로 고객에게 정서적으로 긍정적이고 매력적인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에게 분명한 우선순위입니다. 동시에, 기술이 모든 의사결정을 운전자로부터 빼앗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모두의 안전과 개인의 가치 사이에서 적절한 균형을 찾는 것은 중요합니다.

제가 보기에, BMW는 미래에도 우리가 말하는 자동운전의 세계, 즉 ‘쉬운(easy)’과, ‘부스트(Boost)’로 알려진 운전의 즐거움 사이의 이상적인 조화를 구현할 것입니다. 모든 고객은 스티어링 휠을 잡고 역동적인 드라이빙을 즐길지, 아니면 교통체증이나 스톱-스타트 상황, 또는 주차와 같은 스트레스에서 주행 태스크를 인계할지를 스스로 결정할 수 있어야 하며, 이 경우 그 시간을 다른 일에 사용할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이 과정에서 BMW는 운전자에게 항상 최적의 지원과 백업을 제공할 것입니다. BMW에서 제 첫 임무 중 하나가 능동적인 드라이빙 다이내믹스 개발이었기 때문에 이런 동전의 양면과 같은 상황에 매우 익숙하며, BMW는 미래에도 이런 두 가지 차원을 함께 포함할 것이 분명하다고 생각합니다.


BMW iX는 새로운 기술 툴킷을 기반으로 자동주행 및 자동주차 기능을 제공하는 BMW 그룹 최초의 모델이다. BMW OS 8은 운전자 지원 기능을 한층 더 사용자 친화적으로 만들어 준다.



Q. 자동기능 측면에서 BMW iX에서 무엇을 기대할 수 있을까요? 
A. BMW iX는 새로운 기술 툴킷을 기반으로 자동주행 및 자동주차 기능을 제공하는 BMW 그룹 최초의 모델입니다. 이 툴킷을 통해 BMW는 운전자 지원 기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확장할 수 있으며, 중기적으로 레벨 3도 가능할 것입니다. 우리는 툴킷을 차세대 BMW 7 시리즈 및 BMW 5 시리즈 모델에도 전개할 예정입니다.

BMW iX는 또한 개별적인 자동 지원 기능을 지능적으로, 그리고 관련 주행상황에 맞게 그룹화해 고객을 위한 실질적인 가치를 창출할 것입니다. 뉴 BMW OS 8은 운전자 지원 기능을 한층 더 사용자 친화적으로 만들어 줄 것입니다. 동시에 운전자가 최적의 지원 수준을 신속하게 활성화할 수 있도록 제어 기능을 필수 요소로 축소했습니다. 여기서 전체적인 지능적인 자동화, 시스템 상태의 단순화, 직관적인 작동에 중점을 둡니다. 예를 들어, 다기능 스티어링 휠의 버튼 수 감소에서 이러한 단순화를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진실은 더 높은 수준의 자동화, 시장 준비 및 가용성 측면에서 많은 야망을 따라잡았다는 현실입니다. 레벨 3를 지원한다고 해서 레벨 3 자동주행이 모든 곳에서 허용되거나 가능한 것도 아닙니다. 현재 이는 매우 특정 조건에서, 매우 적은 도로에서만 허용됩니다. 따라서 우리는 적절한 시기에, 가장 중요한, 완전히 안전한 기능만 제공하길 원하고 있습니다. 이는 또한 우리가 비판적인 시각에서 우리의 야망을 면밀하게 검토했다는 의미이고, 수정된 로드맵에 기초해 우리의 과제를 지속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Q. 자동주행에 영향을 미치는 한 가지 중요 문제는 운전자가 기능을 사용하려는 의지입니다. 이것을 어떻게 보장합니까? 
A. 이의 수용은 지역마다 크게 다릅니다. 우리는 고객이 스스로를 인식할 수 있도록 차량 거동을 조정해 고객의 신뢰를 얻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여기에서 안전이 항상 최우선 순위이기 때문에, 시스템을 본질적으로 방어적으로 만들어 고객이 지나치게 공격적인 운전을 하는데에 경계를 잃지 않도록 할 것입니다. 일관된 디스플레이 및 작동 개념은 또 다른 중요 요소입니다. 예를 들어 센서가 앞차를 감지하고 기능이 활성화되었음을 고객에게 명확하게 표시하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미래에는 지금 우리가 하는 것처럼 센서 중 하나 또는 두 개를 숨기는 대신 의도적으로 눈에 띄게 만드는 것이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런 것은 수많은 다른 측면 중 하나일 뿐입니다. 말씀드렸듯이 우리는 자동차 산업에서 가장 흥미로운 분야에 대한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마틴 부사장은 BMW는 비판적인 시각에서 자동주행의 야망을 면밀하게 검토하고, 수정된 로드맵에 기초해 과제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Q. 개인 이동성 측면에서 향후 자동운전은 어떤 역할을 할까요?
A. 자동차의 지능은 갈수록 중요해질 것입니다. 운전 태스크의 자동화는 여기서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조명 기능의 자동제어와 같은 사소한 기능으로 시작된 것은 이미 보조적인 종방향 및 횡방향 제어로 발전했습니다. 예를 들어, 휴일에 뮌헨에서 토스카나까지 운전할 때 시스템은 수많은 터널을 통과할 때 헤드라이트의 스위치를 켜고 끄는 것뿐 아니라, 전방 차량과의 거리를 제한속도 내에서 안전하게 유지하면서 주행합니다. 만약 우리가 더 나아가 연결성과 운전자의 의미적 지식이 제공하는 모든 가능성을 더한다면, 자동차는 더 지능적인 동반자, 심지어 운전자를 돕고 흥분시키는 친구로 변할 것입니다. 우리는 차근차근 이 측면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Q. 자동주행 기능은 어떤 가치를 제공합니까?
A. 자동화는 기본적으로 주행의 편안함과 안전성을 높여주는데, 그 이유는 시스템이 차를 일관되게 운전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인간으로서 그렇게 하지 않습니다. 우리 고객들은 경우에 따라 워크로드를 쉽게 처리할 수 있는 이런 지원을 높이 평가합니다. 예를 들어, 우리는 운전자 지원 시스템을 장착한 BMW 차량을 모는 유럽의 운전자들이 약 50%의 시간 동안 종방향 지원 기능을 활성화한 채 운전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횡방향 지원 기능 사용 수치는 좀 낮지만, 현재 주행시간의 30%(1억 2,000만 km 중 3,135만 km)에서 사용됩니다. 이것은 정말 많은 거리입니다. 여기서 도출한 결론은 우리가 진정으로 가치를 제공하는 기능을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BMW의 시스템은 전 세계적으로 매우 호평받고 있으며, 안전한 운전을 가능하게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AEM]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DF 원문보기

본 기사의 전문은 PDF문서로 제공합니다. (로그인필요)
다운로드한 PDF문서를 웹사이트, 카페, 블로그등을 통해 재배포하는 것을 금합니다. (비상업적 용도 포함)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Ansys Resources


TOP